尹, 바이든과 만남 위해 10년 된 결혼식 구두 꺼내 신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2 13:44   수정 2022-05-22 18:24

尹, 바이든과 만남 위해 10년 된 결혼식 구두 꺼내 신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환영 만찬에 참석하며 '10년 된' 구두를 꺼내 신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고 '나도 구두를 더 닦을 걸 그랬다'며 농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룸에서 구두 에피소드를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만찬 때 신은 구두는 2012년 김건희 여사와 결혼할 때 신은 구두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평소 굽이 있는 구두를 잘 신지 않았지만 김 여사는 해당 행사의 격식 등을 고려해 굽이 있는 구두를 신으라고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구두를 보면서 '대통령 구두가 너무 깨끗하다. 나도 구두를 더 닦을 걸 그랬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에게 ‘매리드 업(married up)’이라는 표현을 쓰며 김 여사를 칭찬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과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국립중앙박물관 공식 만찬에 앞서 윤 대통령 부부와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 “미국에는 이런 말이 있는데, 윤 대통령과 저는 ‘married up’ 한 남자들이다”라고 인사하며 웃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보통 남자들이 자신을 낮추면서 부인을 높이는 표현”이라며 “남자보다 훨씬 훌륭한 여성을 만나 결혼했다는, 유머러스한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조만간 다시 뵙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인사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에 오시면 뵙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김 여사가 박물관을 함께 관람하고 떠난 뒤 환영 만찬 자리에서 윤 대통령에게 다시 김 여사 얘기를 꺼내며 거듭 “뷰티풀(beautiful·아름답다)”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2년의 교제 끝에 2012년 3월 대검찰청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1과장이던 윤 대통령은 52세, 김 여사는 40세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