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중증장애 딸 살해한 60대 친모…"위탁시설 보낼 여력 없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4 20:41   수정 2022-05-24 20:42

30대 중증장애 딸 살해한 60대 친모…"위탁시설 보낼 여력 없었다"


30대 중증 장애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60대 여성 A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4시30분께 인천시 연수구 아파트에서 30대 딸 B씨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지만 6시간 뒤 아파트를 찾아온 30대 아들 C씨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고, 치료받은 뒤 긴급체포 됐다.

신고를 받은 119구급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아파트 내부에서는 수면제와 약통이 발견됐다.

B씨는 뇌 병변 1급 중증 장애인으로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앓았고, 최근에는 대장암 말기 판정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30여년간 B씨를 돌봤고, 위탁시설에 딸을 보낼만한 경제적 여력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