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전 대통령 딸, 사저 시위에 "입으로 총질" 트윗했다가 삭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9 13:13   수정 2022-05-29 13:18

文 전 대통령 딸, 사저 시위에 "입으로 총질" 트윗했다가 삭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보수단체들이 연일 벌이는 시위에 대해 분노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다혜 씨는 전날 트위터에서 "이게 과연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서 입으로 총질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증오와 쌍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집안에 갇힌 생쥐 꼴이다. 창문조차 열 수 없다. 사람으로 된 바리케이드"라며 "확인하고 싶었다. 들이받을 생각하고 왔다. 나설 명분 있는 사람이 자식 외에 없을 것 같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치소라도 함께 들어가면 그사이라도 조용하겠지'라는 심정으로 가열차게 내려왔는데 현실은 참담과 무력. 수적으로 열세"라며 "더는 참을 이유가 없다. 이제 부모님을 내가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