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료 합치면 식당서 밥 서너 끼는 사 먹는다" [이미경의 인사이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05 12:18   수정 2022-06-05 12:26

"배달료 합치면 식당서 밥 서너 끼는 사 먹는다" [이미경의 인사이트]

워킹맘 조희원 씨(39)는 업무가 끝나면 곧장 집 주변 대형마트로 ‘퇴근런(퇴근하자마자 매장으로 뛰어가는 것)’한다. 저녁 7~8시께 진행되는 마감할인 품목을 사기 위해서다. 조 씨는 “초밥이나 반찬 등을 자주 사는데 물가가 너무 올라 제값 주고 사기엔 부담스럽다”며 “20~30%는 할인 구매가 가능한 저녁 시간대에 주로 쇼핑한다”고 말했다.

혼자 사는 박 모 씨(34)는 주 3회씩 시켜먹었던 배달음식을 지난 달부터 끊었다. ‘배달앱을 이용하며 냈던 배달료를 모두 합치면 식당에서 밥을 서너 끼 먹을 수 있겠다’는 계산이 섰기 때문이다. 조씨는 “배달료가 1000~2000원 수준일 때는 부담 없이 이용했지만 지금은 올라도 너무 올랐다”고 했다.


조 씨와 박 씨의 사례는 ‘밥상 물가’ 급등기인 요즘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면들이다. 소비자들은 주말 대신 평일 저녁 마감 할인시간대에 대형마트를 방문하거나, 제조 브랜드(NB)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유통업체 자체브랜드(PB) 상품 구매를 늘리고 있다. 2000~5000원에 달하는 배달비를 아끼기 위해 직접 매장을 찾는 사람들도 많다.

7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 1월1일부터 5월22일까지 즉석식품 코너의 마감세일(오후 7시~영업종료 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PB상품 매출은 약 10% 불어났다.

홈플러스에서도 1월13일부터 5월8일까지 PB상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9% 늘었다. 4월4일부터 10일까지의 두부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종전까지 매출 1위인 풀무원을 제치고 홈플러스 PB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들어 외식물가와 식재료 값은 원자재값 및 물류비용 인상 등의 요인으로 잇따라 오른 상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 대비 5.4% 올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구입 빈도가 높고 지출 비중이 높아 소비자들이 가격 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141개 품목으로 구성된 생활물가지수 역시 전년 동월 대비 6.7% 올랐다. 2008년 7월 7.1% 상승한 이후 약 14년만에 가장 많이 뛴 것이다. 식품은 7.1%, 식품 이외는 6.4% 올랐다.

배달 서비스는 소비자들이 돈을 아끼려고하며 이용을 줄인 대표적인 서비스 중 하나다. 앱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배달앱 3사(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의 월간 이용자 수(MAU)는 3209만2451명으로, 전월(3321만6220명)보다 3.5%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며 외식수요가 늘어난 게 1차 요인으로 분석되지만, 높은 배달료에 부담을 느꼈던 소비자들이 ‘탈(脫) 배달앱’ 경향을 보인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올 1분기 배달서비스를 이용하지 않은 서울시민의 52.3%가 ‘배달음식·배달비 가격 상승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그 이유로 지목했다.

이미경 기자 capital@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