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채 금리 급등으로 주가지수 선물도 하락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13 18:56   수정 2022-07-03 00:01

美국채 금리 급등으로 주가지수 선물도 하락세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미국채 금리가 급등하고 주식 시장이 금주 후반의 연준 회의를 주시하면서 미 주가지수 선물은 하락으로 출발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 날 오전 일찍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선물은 600포인트(2%) 하락했다. 나스닥 100 선물은 3%, S&P 500 선물은 2.5% 떨어졌다.

2년 만기 미국채 수익률이 15bp(베이시스포인트,1bp는 0.01포인트) 상승한 3.2%로 2007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 했다. 거래 도중 한 때 2년물 수익률이 10년물 수익률을 넘어서기도 했다. 단기 금리가 장기 금리를 추월하는 것은 단기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를 암시한다.

지난 주 뉴욕 증시 주요 지수는 올들어 가장 큰 주간 하락폭을 기록했다. 한 주 동안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각각 4.6%, 5.1%, 나스닥 종합지수는 5.6% 하락했다.

이는 금요일에 노동 통계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보다도 높은데 따른 것이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8.6% 나 상승했다. 이는 1981년 1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고 경제학자들의 예상 8.3%를 크게 넘었다.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본원 CPI도 6%로 추정치를 상회했다.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지났을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치가 무너졌다.

주 후반에 발표된 미시간 대학의 6월 소비자심리지수 예비치도 50.2로 사상최저치를 기록한 것도 주식 매도를 부추겼다.

한편 15일(현지시간) 미 연준은 회의를 열고 최소 0.5%포인트 금리 인상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준은 인플레이션 급증을 막기 위해 5월에 50bp (0.5%포인트) 인상을 포함,올해 두 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야데니 리서치의 에드 야데니 사장은 “5월 CPI 보고서는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도달할 조짐을 보이지 않았지만 곧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투자심리와 소비자심리가 모두 나빠졌다”며 ”경미한 경기 침체” 가능성이 45%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전에 예측한 40%보다 침체 가능성 수치를 높였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