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쿨링기술 개발한 김재연 현대차 연구위원 '발명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14 18:09   수정 2022-06-15 00:29

전기차 쿨링기술 개발한 김재연 현대차 연구위원 '발명왕'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는 14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제57회 발명의 날 기념식을 열고 ‘올해의 발명왕’에 김재연 현대자동차 연구위원(왼쪽)을 선정했다.

김 연구위원은 전기자동차 전용 플랫폼 ‘E-GMP’의 열에너지 관리 시스템 핵심 기술을 개발해 전기차산업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 수랭식과 공랭식 복합 냉각 방식을 적용해 주행거리를 1회 충전에 430㎞까지로 늘리고, 급속 충전(18분)을 실현했다.

이 밖에 특허청은 김진현 LG이노텍 상무(오른쪽) 등 발명 유공자와 법인 79명에게 훈장, 포장, 표창 등 정부 포상을 했다.

금탑산업훈장을 받은 김 상무는 5G(5세대 이동통신) 전용 반도체 기판에 대한 다수 특허를 등록했다. 이를 침해한 일본 기업에 승소하는 등 국가 핵심 특허를 보호하는 데 앞장선 공로도 인정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은 박도순 만도 부사장과 김종래 에이치엘사이언스 연구소장이 받았다. 박 부사장은 부품 조립이 필요 없는 경량 일체형 브레이크를 개발해 자동차 연비를 높였다. 김 소장은 연골 건강에 도움이 되는 천연 신소재 기반 건강기능식품을 개발해 1200억여원의 매출을 올렸다. 동탑산업훈장은 김인규 오성전자 대표와 김재흥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책임연구원이 받았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