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코스피, 가파른 내리막길… 김대현 홀로 '플러스 수익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20 08:00   수정 2022-06-20 09:01

[스타워즈] 코스피, 가파른 내리막길… 김대현 홀로 '플러스 수익률'

'2022 제28회 한경 스타워즈' 상반기 대회 14주차가 마무리됐다. 이번 주 수익률 왕좌는 이변 없이 김대현 하나금융투자 명동금융센터 부장이 차지했다. 김 부장은 전체 참가팀 중 유일하게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20일 한경닷컴 스타워즈에 따르면 직전 거래일인 17일 코스피지수는 코스피지수는 전주 대비 154.94포인트(5.97%) 밀린 2440.93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미 증시 급락 여파로 장중 한때 2396.47까지 하락하기도 했다. 지수의 장중 2400선 붕괴는 2020년 11월 5일(2370.85)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수급을 살펴보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기관이 각각 2760억원, 531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 홀로 3881억원 팔아치웠다.

대회 참가자들도 침체된 증시 분위기의 영향을 비껴가지는 못했다. 현재 기준 10팀의 평균 누적 손실률은 14.37%이다.

이날 장에서 참가자들의 수익폭과 손실폭은 모두 미미한 수준이었다. 일일 최저 수익률은 -1.21%, 최고 수익률은 2.07%로 집계됐다. 급락장인 만큼 대부분 보수적인 매매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위는 꾸준히 선두를 지켜온 김대현 하나금융투자 명동금융센터 부장이다. 김 부장의 누적 수익률은 3.22%로 이날 하루에는 0.11%의 손실을 기록했다.

현재 김 부장의 계좌에는 디와이, 케이피에프, 인터로조, KMH, 탑코미디어, 엔케이맥스 등 6종목이 들어있다. 이들 종목 모두 현재 평균 매입가 대비 손실을 보고 있다. 손실률은 엔케이맥스(-14.37%), 탑코미디어(-9.94%), 케이피에프(-8.59%), KMH(-3.59%), 디와이(-2.98%), 인터로조(-0.86%) 순으로 높다.

김 부장을 뺀 나머지 팀들은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을 내고 있다. 2위는 한국투자증권의 한국듀오 팀이다. 지난 17일 일일손실률은 1.21%이고 누적 손실률은 2.75%다. 상장지수펀드(ETF)를 비롯해 총 6종목을 보유 중이다. 씨에스윈드(-7.50%), 에이스토리(-13.66%), 알비더블유(-4.08%) 등을 통해선 손실을 보고 있지만, TIGER 코스닥150선물인버스(2.39%), TIGER 200선물인버스2X(2.7%), 제노코(0.79%) 등 수익을 기록 중이다.

이 밖에 김백준 교보증권 여의도지점 차장(-8.44%), KB Young Up부(-10.97%), 이재욱 메리츠증권 대구센터 1-sub 지점 과장(-13.92%), 유긍열 KB증권 미금역지점 차장(-14.28%), 김민석 하이투자증권 양산지점 차장(-19.6%) 순으로 낮은 손실률을 기록했다. 현재까지 탈락 팀은 총 세 팀이다.

한편 올해로 28회를 맞은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는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개최된다. 이번 상반기 대회는 올 3월 14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16주간 진행된다. 국내 주요 증권사에서 대표로 선발된 10팀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투자원금 5000만원을 갖고 매매를 하게 되며 누적손실률이 20%를 넘기면 중도 탈락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