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임금·환율·물가 '高혈압 경제'…알짜 팔고 M&A 접는 기업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20 17:28   수정 2022-06-21 00:58

금리·임금·환율·물가 '高혈압 경제'…알짜 팔고 M&A 접는 기업들

삼양그룹은 해외 고부가가치 소재업체 인수합병(M&A) 작업을 최근 잠정 중단했다. 대내외 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무리한 인수가 자칫 부메랑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지난달 30일 기자를 만나 “당분간 인수 작업을 관망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SK가스는 최근 터키의 유라시아 해저터널(ATAS) 지분 36.49%를 1430억원에 매각하기로 했다. 두산에너빌리티도 자회사 두산메카텍 보유 지분 전량을 1050억원에 처분하기로 했다.

이들 기업처럼 최근 들어 M&A·설비투자를 접거나 알짜 자산을 팔아 유동성을 확보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고금리·고임금·고환율·원자재값 급등 등 ‘4중고(高)’로 경영 환경이 불투명해진 탓이다. 번 돈으로 이자도 못 갚는 한계기업들 사이에서는 줄도산 공포까지 확산하고 있다.

회사채 AA-금리, 전년 대비 두 배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우량 기업 조달금리인 회사채 AA-등급 금리(무보증 3년물 기준)는 0.054%포인트 내린 연 4.414%에 마감했다. 이날은 내렸지만 작년 최저치(2021년 8월 19일·연 1.790%)보다는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각국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잇달아 인상하면서 시장금리가 덩달아 뜀박질한 결과다. 미국 중앙은행(Fed)은 이달 정책금리를 0.75%포인트 올린 데 이어 다음달에도 추가로 0.75%포인트 인상할 전망이다. 한국은행도 다음달에 기준금리를 0.25~0.5%포인트 올릴 것이 유력하다.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지면서 기업 이자비용이 큰 폭으로 불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기업평가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비금융기업 상장사 30곳의 올 1분기 이자비용은 7191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준금리 인상 폭에 따라 조만간 분기 이자비용이 1조원을 웃돌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평균 시장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각각 연간 450억원, 328억원의 이자비용이 추가로 발생한다.

한계기업의 무더기 도산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외부감사를 받는 기업 1만7827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비율)이 100% 미만인 한계기업 비중이 34.1%에 달했다. 전경련은 기업 조달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한계기업 비중이 34.1%에서 39.5%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 상당수는 만기가 도래하는 차입금을 상환하기 위해 다시 자금(차환)을 빌린다. 하지만 치솟는 금리에 한계기업의 차환 작업이 차질을 빚을 우려도 커졌다. 이달 1~17일 회사채 발행액은 4조363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34.5% 급감했다.

금리와 함께 환율도 뜀박질하고 있다. 올해 원·달러 평균 환율은 1229원58전으로 작년 평균(1144원79전)에 비해 84원79전(7.4%) 뛰었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한국 기업의 대외채무는 작년 말보다 30억9150만달러(약 3조9800억원) 늘어난 1483억3400만달러(약 190조9800억원)에 달했다. 환율이 뛰면 원화로 환산한 외화부채 이자 부담이 커지고, 환손실도 불어난다. 환율 상승은 원자재 도입 비용을 밀어올리는 요인으로도 작용한다.
원자재 조달비용까지 들썩
국제 유가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이 뛰면서 기업 생산비도 치솟고 있다. 원유의 부산물인 나프타를 열분해해 에틸렌 등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LG화학, 롯데케미칼 등은 치솟는 원재료 비용에 고민이 커졌다. 올 1분기 나프타 평균 가격은 t당 104만3578원으로 작년 평균 가격(73만8299원)보다 42.7%나 뛰었다. LG화학 석유화학부문의 원재료 매입비용은 올 1분기 3조3004억원으로 작년 1분기보다 58.7%나 늘었다.

포스코를 비롯한 제철업체들도 석탄 가격 부담이 큰 폭으로 불어났다. 올 1분기 석탄 가격은 t당 488달러로 작년 평균 가격(224.25달러)보다 117.6%나 뛰었다. 대한항공도 올 1분기 항공유 가격이 갤런(1갤런=3.785L)당 2.38달러로 작년 평균 대비 33.6% 올랐다. 철강업체 관계자는 “고객사의 반발 탓에 원자재 가격 상승폭만큼 제품 가격을 올리기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인건비 부담도 상당했다. 올 1분기 LG에너지솔루션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현대자동차 기아 등 시가총액 기준 상위 비금융 상장사 15곳의 인건비(급여총액 기준)는 6조7833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1분기(5조4615억원)와 비교해 24.2%(1조3218억원) 늘었다. 뛰는 물가에 대응해 실질 구매력 수준을 유지하려는 근로자들의 임금 인상 요구가 거세진 결과다.

유정주 전경련 기업정책팀장은 “올 하반기 Fed에 이어 한은도 금리 인상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금리·환율 급등의 충격이 기업 경영에 본격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