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이후 첫 방학 맞은 대학생들, 10명 중 9명 여름방학 알바 계획, 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6-22 08:31   수정 2022-06-22 08:32

엔데믹 이후 첫 방학 맞은 대학생들, 10명 중 9명 여름방학 알바 계획, 왜?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엔데믹 이후 첫 방학을 맞이한 대학생들이 아르바이트 찾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국내 혹은 해외 여행이나 콘서트, 페스티벌 등 ‘문화·여가 생활’ 등을 아르바이트 목적으로 꼽는 이들이 늘었으며, 아르바이트 구직 난이도에 대해서도 한결 부담이 줄어든 모습이다.

알바천국이 대학생 890명을 대상으로 ‘여름방학’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92.2%가 이번 여름방학에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남학생(89.6%)보다는 여학생(93.1%)이 아르바이트 계획에 대한 긍정적 응답이 높았고, 학년별로는 ▲1학년 95.3% ▲2학년 92.3% ▲3학년 89.3% ▲4학년 85.9% 등 저학년일수록 방학 기간 알바 구직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아르바이트 목적으로는 지난해 동일 조사보다 국내 여행, 콘서트, 페스티벌 등 ‘문화·여가 생활’과 ‘해외여행’에 대한 응답이 두드러졌다. 구체적으로는 ▲2학기 등록금 및 용돈을 미리 마련하기 위해서(53.6%) ▲국내 여행, 콘서트, 페스티벌 등 문화여가 생활비용을 벌기 위해(44.0%) ▲당장 생활비 마련(39.3%) ▲방학에도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고 싶어서(31.1%) ▲해외 여행을 떠나기 위한 자금을 모으고자(27.9%) ▲명품, 전자기기 등 갖고 싶은 물건 플렉스를 위해서(23.8%) 순으로 확인됐으며, 지난해 조사 결과와 비교했을 때 ‘문화·여가생활’과 ‘해외여행’에 대한 응답률만 각각 0.5%p, 7.4%p 높게 나타났다.

구직 난이도에 대한 예측도 변화를 보였다. 올해 여름방학 알바자리를 구하기 ‘어려울 것’이란 응답은 57.6%로 지난해 조사 결과(67.6%)보다 10.0%p 낮게 나타났으며, ‘평이한 수준일 것(38.1%)’이나 ‘쉬울 것(4.3%)’이란 답변은 각각 7.6%p, 2.4%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표3]

대학생들이 여름방학 알바로 선호하는 업직종은 ‘카페·디저트’가 63.0%(복수응답)의 응답률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매장관리·판매(50.4%) ▲시청, 주민센터 등 관공서(43.4%) ▲학원·과외(28.6%) ▲사무보조(24.7%) ▲테마·워터파크(16.0%) ▲호텔·리조트(7.4%) 등이 뒤를 이었다.

여름방학 알바 구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조건으로는 ‘알바 근무지 위치(36.9%)’가 꼽혔으며, ▲급여(19.6%) ▲업무 강도(13.6%) ▲근무 시간(12.2%) ▲알바 업직종(10.6%) ▲근무 기간(6.1%) 등이 뒤따랐다.

아르바이트 외 여름방학에 계획 중인 활동으로는 ‘운동(61.1%, 복수응답)’이 1위를 기록했고, 그 외에 ▲국내 여행(58.0%) ▲다이어트(54.1%) ▲어학 공부(48.0%) ▲콘서트, 페스티벌 등 문화·여가생활(46.2%) ▲봉사활동(24.8%) ▲취업준비(23.0%) ▲공모전·대외활동(22.9%) ▲해외여행(18.5%) ▲계절학기 수강(9.0%) ▲인턴십(5.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khm@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