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인 거 알고 나서 '고추냉이 테러'"…日 초밥집 논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05 11:51   수정 2022-07-08 13:41

"한국인인 거 알고 나서 '고추냉이 테러'"…日 초밥집 논란


일본에 거주하는 한 한국인 여성이 긴자의 유명 초밥집을 방문했다가 주방장과 직원들로부터 차별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일본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한국인 여성 A 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본 긴자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초밥집을 방문했다가 차별 행위에 돈만 낭비하고 왔다"고 글을 올렸다.

A 씨는 "스시(초밥)를 먹는 도중에 내가 외국인인 걸 알았는지 그 이후 나오는 스시들은 갑자기 고추냉이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로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릇 옆에 벌레 사체가 있는데도 한 직원은 그걸 보고도 바로 치워주지 않다가 갑자기 그릇을 바꿔준다며 그릇으로 벌레 사체를 덮어 교묘하게 치웠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A 씨가 올린 사진에는 하루살이로 보이는 벌레가 죽어 있는 모습이 있었다.


또 "처음에는 내가 왼손잡이인 걸 알고서 츠케모노(일본식 배추절임)를 왼쪽에 놔주다 벌레가 나온 뒤엔 내가 더 불편하게 오른쪽 구석에 놨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증거로 미리 사진을 찍어놔서 다행"이라며 "이런 증거 없이 글로만 썼다면 믿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 씨는 요리사에게서 대놓고 무시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같이 온 (일본인) 일행에게 갑자기 소금이 좋냐 간장이 좋냐며 오마카세에 어울리지 않는 질문을 했다"며 "이 말은 너희가 스시를 먹을 급이나 되는 줄 아느냐며 돌려 까는 것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테이블의 스시는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두면서 우리 테이블의 스시는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었다"며 "그때부터 열 받기 시작해서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 물어보니 (오히려) '무슨 문제라도'라며 되물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어 "더 열 받는 건 대놓고 우리를 차별하는데 옆에서 말리지도 않고 구경하면서 식사하는 일본인들 태도를 보고 기가 찼다"며 "내 일본인 일행도 화가 났는지 인터넷에 당장 올리자고 했다"고 전했다.

A 씨는 "요리사가 왜 이리 천천히 먹냐고 물어보는데 마치 빨리 먹고 나가라는 뜻으로 말한 것 같다"며 "비싼 돈 주고 요리사랑 기 싸움하러 온 것 같았다"고 했다. 마지막 디저트 역시 A 씨 테이블에만 제공되지 않았다.

A 씨는 "실례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식사하면서 떠들지도 않았고 조용히 일행이랑 식사만 했다"며 "진심으로 최악이고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 다음에 일본 가면, 이 가게는 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당 식당의 구글 리뷰에는 실제로 식당 태도를 지적하는 후기가 여럿 달려 있었다.

해당 식당을 방문한 한국인의 리뷰를 보면 "맛이 없었고 고객 응대도 형편없었다" "메뉴 설명도 없고 다른 사람과 잡담하면서 스시와 샤리가 엉망이 돼 실패한 것을 제공했다" "중간중간 비웃는 듯한 제스처는 불쾌감을 주는 데다 초밥의 와사비 양이 들쭉날쭉했다"는 등의 평가가 이어졌다.

일본 식당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음식 테러는 여러 번 반복됐다.

2016년엔 오사카의 한 초밥집이 초밥에 고추냉이를 듬뿍 넣은 뒤 한국인에게 제공해 문제가 됐다. 2017년 도쿄 시부야의 한 팬케이크 전문점에서 벌레 빠진 음료를 제공하고 먼지 쌓인 식기에 음식을 담아줬다는 글도 화제 된 바 있다.

또 한 유명 브랜드 초밥집에서 무료인 물을 한국어 메뉴판에만 가격을 매겨 써둔 사례도 있었다. 비난이 일자 해당 브랜드는 "표기 오류였다"고 해명했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