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중간요금제 출시…월 5만원대에 데이터 24기가 제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7-29 11:00  

SKT, 5G 중간요금제 출시…월 5만원대에 데이터 24기가 제공


SK텔레콤이 기존 5세대(5G) 요금제를 세분화한 신규 5G 요금제를 다음달 5일부터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5G 요금제는 △5G 일반 요금제 3종(4만·5만·9만원대)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3만·4만원대) 등 모두 5종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일반 요금제 8종, 언택트 요금제 5종, 청소년 요금제 1종, 어린이 요금제 2종 등 모두 16가지로 늘어나게 된다.

SK텔레콤은 기존 5G 일반 요금제에서 가입자 평균 데이터 사용량을 고려해 월 5만9000원에 24기가바이트(GB) 데이터를 주는 '중간요금제' 베이직플러스를 신규 출시한다. 아울러 기존 5G 일반 요금제 최저 가격보다 6000원 저렴한 5G 베이직 요금제(월 4만9000원·8GB)도 내놓는다.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 역시 1종 추가했다. 기존 월 8만9000원, 12만5000원 완전무제한 요금제 사이에 월 9만9000원짜리 신규 '5GX 프라임플러스' 요금제가 생긴다. 이 요금제에 가입하는 가입자는 콘텐츠형 구독 상품 우주패스, 웨이브(wavve), 플로(FLO) 중 1개를 무료로 즐길 수 있으며 휴대폰 파손보험도 공짜로 가입할 수 있다.


온라인 전용인 5G 언택트 플랜 요금제도 2종 신규 출시한다. 월 3만4000원에 8GB 데이터를 주는 '5G 언택트34', 월 4만2000원짜리 24GB 데이터를 제공받는 '5G 언택트 42' 요금제를 각각 선보인다. 요금제 개편 기념으로 온라인 'T다이렉트샵'을 통해 가입할 경우 데이터를 추가로 15GB~40GB 제공하는 이벤트도 연다. 다음달 중 '이달의 래플' 행사에 응모하면 △1년 동안 5G 언택트 플랜 요금 무료 △1년 동안 데이터 완전 무제한 혜택을 매달 한 명씩 추첨해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특히 MZ세대나 1인 가구 등 온라인 가입에 익숙하고 합리적 데이터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3만~4만원 대 '5G 언택트 플랜'을 이용하면 데이터는 넉넉하게 이용하면서 요금부담은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와 LG유플러스도 다음달 중 5G 요금제를 내놓을 전망이다. 김지형 SK텔레콤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이용패턴을 고려해 고객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5G 요금제를 선보이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앞으로도 전 상품 영역에 걸쳐 고객이 만족할 수 있고, 고객 편의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