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서울서 거래된 주택 10가구 중 7가구 '소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03 08:16   수정 2022-08-03 08:18

올 상반기 서울서 거래된 주택 10가구 중 7가구 '소형'


서울 주택 시장에서 소형 주택 거래 비중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3일 한국부동산원 규모별 주택 매매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에서 거래된 주택 매매는 총 3만4945건으로 이 중 전용 60㎡ 이하 주택 매매는 2만4673건을 기록했다. 전체 거래량의 70.6%를 차지한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래(상반기 기준) 가장 비중이 높다.

서울 25개 자치구에서 전용 60㎡ 이하 소형 주택 매매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도봉구'였다. 올해 상반기 도봉구 주택 매매는 1299건이었고 이 중 소형주택 매매는 1032건으로 비중이 79.4%였다.


△강서구 79% △구로구 78.5% △강북구 78% △금천구 77.7% △은평구 77% △송파구 76.4% △양천구 75.7% △마포구 73.3% △중랑구 73.2% 등으로 집계됐다.

소형 주택 매매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서울 1인 가구 증가와 집값 상승, 금리 인상 등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에 따르면 서울의 1인 가구는 2010년 85만4606가구(1인가구 비중 24.4%)에서 2015년 111만5744가구(29.5%)으로 증가했고, 2021년에는 148만9893가구로 전체의 36.8%가 1인 가구였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높은 금리와 대출 이자에 대한 부담감으로 주택 매수심리가 위축됐고 비교적 가격부담이 덜한 소형주택으로 관심이 쏠리고 있다"며 "소형주택 시장 주도는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