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PE 투자로 살펴본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KPMG CFO Lounge]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9 14:09  

VC·PE 투자로 살펴본 메타버스 산업 생태계[KPMG CFO Lounge]

이 기사는 08월 19일 14:09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 세계적으로 비대면 문화, 디지털 비즈니스가 빠르게 발전하면서 메타버스 시대로의 전환도 가속화되고 있다. 또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MZ세대의 부상 및 5G·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기술적 진보가 맞물리며 메타버스 플랫폼 또는 관련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한 인수합병(M&A)과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군에서 메타버스 비즈니스에 적극 진출하면서 메타버스 시장의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

VC·PE의 메타버스 투자 동향 주목해야

VC(벤처캐피털)·PE(사모펀드)는 투자 대상 기업의 몇 년 뒤 잠재성을 평가하기 때문에 VC·PE의 투자 추이를 살펴보는 것은 업계의 변화를 파악하는 데 유용한 이정표가 될 수 있다. 오늘날 VC·PE 투자자들은 메타버스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모색하며 초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2022년 1월 기준 메타버스에 투자하고 있는 글로벌 VC·PE 투자사는 748개로 파악됐고 상위 10대 투자사(투자 기업 수 기준)를 살펴본 결과, 대부분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VC들로 파악됐다. 그 중에는 세콰이어 캐피털, 라이트스피드벤처파트너스 등 유명한 VC도 있다. 삼성넥스트, LG테크놀로지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도 메타버스 분야에서 유망 스타트업을 탐색 중이다. 그 외에도 컴투스, 미국의 에픽게임즈, 디센트럴랜드, 중국의 미호요와 같이 게임사들이 직접 메타버스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다수의 VC·PE로부터 투자를 받고 있는 상위 10대 메타버스 기업을 확인해본 결과, P2E(Play to Earn) 게임과 관련된 기업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고 수익창출 가능성이 돋보이는 기업에 투자가 쏠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프트웨어 분야·신생 기업 다수

지난 4년간(2018년 1월~2022년 1월) 전 세계 VC·PE로부터 투자를 받은 150개의 메타버스 기업을 살펴본 결과, 대부분 최근에 설립된 기업으로 나타났다. 56.2%의 기업은 2020년 이후에 설립된 신생 기업이었고, 39.7%의 기업은 2010~2019년 사이에 설립된 것으로 나타났다. VC·PE가 투자하는 메타버스 기업의 국적으로는 미국(51개)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싱가포르(14개), 영국(13개), 중국 (11개)이 뒤를 이었다. 메타버스 기업이 속한 산업군을 확인해본 결과, 상위 6대 산업군이 모두 소프트웨어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엔터테인먼트 소프트웨어 기업이 65개로 가장 많았고, 금융 소프트웨어(16개), 비즈니스·생산성 소프트웨어(16개), 멀티미디어·디자인 소프트웨어(14개), 소셜·플랫폼 소프트웨어(8개) 순이었다.

메타버스 기업들…게임·엔터테인먼트, 몰입 경험, Web 3.0, NFT 비즈니스에 집중

투자 유치를 받은 150개의 메타버스 기업은 크게 5개의 그룹으로 분류할 수 있다. 첫 번째 그룹은 로블록스, 더샌드박스 등이 포함된 게임·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기업 중 상당수는 유저들이 게임을 하며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는 P2E(Play to Earn), 게임파이(GameFi, Game+Finance) 기업들로 파악된다. 게임사들은 게임 내 토큰을 발행하고,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토큰)로 게임 아이템을 자산화하고, 이를 암호화폐와 연계시켜 유저들이 게임을 즐기면서 금전적 보상도 얻을 수 있는 구조로 만들고 있다.

두 번째 그룹은 몰입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온라인 스트리밍 행사를 보다 현실적으로 느끼게끔 만들거나,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도 온라인상에서 상품을 간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기업이 여기에 속한다. 아일랜드의 오르브미디어(ORB Media)는 360도 VR 영상 제작 기술을 통해 고객이 매장을 방문하지 않더라도, 생생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이처럼 가상 공간을 보다 현실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보다 몰입된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들이 VC·PE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세 번째는 Web 3.0 구현을 위한 기술 인프라 기업이다. Web 3.0은 데이터가 분산화되어 저장되고 데이터에 대한 소유권을 개인이 통제할 수 있는 차세대 웹 환경을 의미한다. 메타버스와 NFT는 Web 3.0의 파생서비스로도 볼 수 있다. Web 3.0의 세부 기술로는 탈중앙화된 분산형 파일 시스템(IPFS), 분산형 애플리케이션(DApp), 클라우드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Web 3.0 구현을 위한 기반 기술 기업 또한 VC·PE의 투자를 적극 유치하고 있다.

네 번째는 소셜·커머스 기업이다. 해당 기업은 소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커머스와 같은 수익 사업으로 확장하고 있으며 기존 2D에서 3D로 서비스를 전환하여 보다 현실과 비슷한 가상 세계를 구현하려고 노력 중이다. 대표적으로 메타(옛 페이스북)는 단순히 기존의 2D 콘텐츠를 3D로 만드는 것 외에도,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이커머스와 같은 분야에서도 온·오프라인이 상호 연결된 난이도 높은 메타버스를 구현하려 하고 있다

다섯 번째는 NFT 분야다. NFT는 메타버스에서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 증명 수단으로 활용되는데 관련 기업에 대한 투자도 활발하다. 기업들은 독특한 콘셉트와 큐레이션으로 NFT를 차별화하고 있고, NFT화된 디지털 자산의 종류도 게임부터 디지털 아트, 수집품, 영화 등 다양하다.


메타버스에 발을 딛는 기업은 우선 메타버스에 대한 기업 고유의 관점을 정의해야 한다. 자사의 사업 모델에 적합한 메타버스 형태가 무엇일지에 대한 고민도 선행돼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어떤 방식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고 활용할지, 기존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제공해온 고객경험과 어떤 차별성을 부여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한다. 메타버스 생태계 확장 전략, NFT 활용 전략, 메타버스 머니타이제이션(Monetization) 전략 등의 구체화를 통해서 성공적인 메타버스 비즈니스를 추진해야 할 것이다.

정리=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