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도 또 인상…"햄버거 한끼도 버겁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8-19 17:20   수정 2022-08-20 01:08

한국맥도날드가 68개 메뉴 가격을 평균 4.8% 인상한다. 인기 메뉴인 ‘빅맥’ 단품은 현재 4600원에서 4900원으로 6.5%, ‘더블 불고기 버거’ 단품은 4400원에서 4500원으로 2.3% 오른다. 이외에 디저트와 음료, 스낵류가 가격 조정 대상에 포함된다.

한국맥도날드는 햄버거 가격을 최소 100원에서 최대 400원 인상한다고 19일 밝혔다. 전체 품목의 평균 인상률은 4.8%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 2월 30개 메뉴 가격을 100~300원씩 인상했다. 약 6개월 만에 가격을 다시 올리는 것이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과 물류비 등 국내외 제반 비용의 급격한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일부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맥도날드 외에도 주요 버거 프랜차이즈가 최근 잇따라 추가 인상을 하면서 직장인의 점심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달에는 ‘가성비’를 내세운 버거 브랜드가 전부 가격을 올렸다. 노브랜드 버거는 지난 18일 40여 종 판매가를 평균 5.5% 올렸다. 지난해 12월 버거 제품 가격을 평균 2.8% 인상한 데 이어 8개월 만이다. 맘스터치는 2월 가격을 인상한 지 약 6개월 만인 지난 4일 50개 메뉴 가격을 상향 조정했다.

프랜차이즈 햄버거의 가격 인상은 계속되고 있다. 버거킹은 1월 33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2.9% 올린 뒤 지난달 29일 46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4.5% 추가 인상했다. 롯데GRS가 운영하는 롯데리아도 작년 12월 60여 개 제품 가격을 평균 4.1% 올린 데 이어 6월 81종의 가격을 평균 5.5% 더 인상했다. KFC는 1월 징거버거와 오리지널치킨 등 일부 제품 가격을 100~200원 올린 뒤 지난달 12일 200~400원 추가 인상했다.

업체들은 가격 인상 이유로 원재료 가격, 물류비, 인건비 상승 등을 꼽고 있다. 프랜차이즈 운영에 필수적인 밀가루, 식용유 등 원재료 가격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6%, 56%가량 뛰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