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 연속 '벤츠' 제쳤다"…8월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05 16:28   수정 2022-09-05 17:01

"3개월 연속 '벤츠' 제쳤다"…8월 가장 많이 팔린 수입차는?


올해 8월 수입차 국내 판매량이 지난해 8월보다 늘어난 가운데 BMW 판매량이 3개월 연속 벤츠를 제쳤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테슬라 제외)가 2만3850대로 집계돼 지난해 같은 달(2만2116대)보다 7.4%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2만1423대보다는 11.3% 늘어난 수치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8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로 지난달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BMW가 7303대로 1위 자리를 지켰다. BMW는 지난 6월부터 3개월 연속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 뒤를 이어 메르세데스-벤츠(5940대), 아우디(2310대), 쉐보레(1067대), 폭스바겐(1043대), 미니(947대), 토요타(713대), 포르쉐(677대), 포드(642대), 폴스타(553대) 등의 순이다.

지난달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은 1906대가 판매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였고 이어 BMW 5시리즈(1656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1573대) 등이었다.

트림별 판매량은 메르세데스-벤츠 E 250이 836대로 1위에 올랐고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E350 4MATIC(641대), BMW 520(600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국가별로는 유럽차가 1만9927대 팔리며 점유율 83.6%를 차지했다. 이어 미국과 일본 차가 각각 2472대, 1451대 판매돼 10.4%, 6.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연료별로는 가솔린차가 1만2649대 팔려 53% 점유율을 보였고, 하이브리드차(5664대·23.7%), 디젤차(2859대·12%), 전기차(1699대·7.1%)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달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349.5% 증가했다.

구매유형별로는 개인 구매와 법인 구매의 점유율이 각각 60%, 40%를 기록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