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딱 맞는 골프 클럽 찾아라…주말골퍼에 더 필요한 '피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0 16:30   수정 2022-09-20 16:32

내게 딱 맞는 골프 클럽 찾아라…주말골퍼에 더 필요한 '피팅'


코로나19로 골프에 입문한 아마추어 골퍼들 사이에 최근 피팅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구력 1~2년이 지나 스코어에 대한 욕심이 커지면서 클럽, 특히 자신의 신체조건에 딱 맞는 클럽을 사용하고 싶은 욕구가 커지면서다.
“드라이버 고객 2명 중 1명 피팅 받았다”
피팅은 골퍼의 구질, 스윙스피드 등의 데이터에 맞춰 적절한 클럽 스펙을 찾는 과정이다. 근력에 맞지 않는 클럽헤드와 샤프트 강도의 클럽을 쓴다면 잠재력에 미치지 못하는 거리가 나오거나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아직도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가 기성품을 시타해보며 손맛 등 자신의 감각에 기대 클럽을 선택한다. 피팅은 프로선수들의 영역이라는 인식이 아직 강한 탓이다. 하지만 골퍼 개개인의 신체조건과 능력에 맞춘 ‘커스텀 클럽’ 시장은 점점 커지고 있다. 타이틀리스트에 따르면 지난해 판매된 드라이버의 50%, 아이언은 40%가 커스텀 클럽이었다. 타이틀리스트의 드라이버를 구매한 고객 두 명 중 한 명은 자신의 스윙스타일과 신체조건에 최적화된 클럽을 산 셈이다.


전문가들은 “아마추어일수록 더욱 피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골퍼가 느끼는 감각보다 과학적인 방법으로 퍼포먼스를 실측하고 그에 맞는 클럽을 사용해야 실력을 제대로 향상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박재흥 한국미즈노 마스터피터는 “피팅은 클럽을 선택하기 위한 컨설팅”이라고 강조했다. “골퍼마다 키, 팔 길이, 손 크기, 근력 등 신체조건이 달라요. 기성품은 평균값에 맞춰 내놓은 상품이죠. 그러기에 키가 큰 골퍼에게 샤프트 길이가 너무 짧을 수도 있고 손이 작은 골퍼에게 그립 두께가 너무 두꺼울 수 있죠. 그런 조건에서는 골퍼들이 자신이 지닌 잠재력을 모두 활용할 수 없습니다. 피팅으로 자신에게 최적화된 클럽을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스코어를 줄일 수 있는 셈이죠.”
피팅, ‘장비빨’ 필요한 아마추어에게 더 필요
피팅에는 구력과 실력이 무관하다. 피팅 서비스 스타트업 젠핏X의 손호석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아마추어들이 스윙을 바꾸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클럽으로 미스샷을 보완하는 것이 가장 빠르고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프로들은 오히려 클럽을 미세조정하는 수준으로 피팅하지만 아마추어들은 보완할 점이 많기에 피팅이 더 큰 효과를 낼 수 있고 필수적이라는 얘기다.

피팅 서비스는 골퍼에 대한 인터뷰로 시작한다. 클럽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춘 피터가 골퍼의 평소 고민(비거리, 정확성, 구질 등)을 파악하고 피팅의 목표를 설정하는 과정이다. 이후 골퍼는 원래의 스윙을 보여주고 이를 통해 피터가 개선 방향과 피팅 포인트 등을 잡는다.

헤드 디자인을 정하고 골퍼의 스윙 스타일과 탄도에 맞춰 로프트 각도를 잡은 뒤 론치모니터를 통해 파악한 볼 스피드, 런치 각, 스핀양을 바탕으로 샤프트를 결정한다. 브랜드에 따라서는 헤드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무게추를 이용하기도 한다.
브랜드 피팅서비스, AI 피팅 등 다변화

피팅서비스를 저렴하고 정확하게 받아볼 수 있는 대표적인 방법은 각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피팅센터를 이용하는 것이다. 타이틀리스트, 핑, 캘러웨이, 미즈노 등 주요 브랜드는 대부분 자체 피팅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박 마스터피터는 “피팅서비스로 제안받은 클럽을 반드시 사지 않아도 된다”며 “각 브랜드를 방문해 정보를 얻는 수고를 들인다면 가장 궁합이 좋은 장비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투어 선수들이 시즌이 끝나면 공을 들이는 ‘브랜드 투어’를 아마추어들도 따라해볼 만하다는 설명이다.


피팅 수요가 커지면서 각 브랜드도 피팅센터를 강화하고 있다. 전국에 7개 직영 피팅센터를 운영하며 한국시장에 클럽 피팅을 대중화시킨 타이틀리스트는 지난 7월 강원 원주 오크밸리CC에 여덟 번째 퍼포먼스 피팅 센터(TPC)를 열었다. 드라이버부터 웨지까지 타이틀리스트 클럽의 모든 헤드와 다양한 샤프트를 비치하고 있으며, 미국 타이틀리스트 본사에서 피팅 교육을 정식으로 이수한 전문 피터가 상주해 골퍼의 스윙 스피드, 스윙 스타일, 구질을 분석해주고 실력 향상을 위한 스펙 구성을 찾아준다. 실외 시타석부터 잔디 타석까지의 피팅이 가능해 골퍼의 실제 구질과 탄도, 트랙맨 데이터를 안팎으로 확인한 세밀한 분석이 가능하다. 또한 실제 그린 주변이 피팅 공간에 마련돼 필드와 비슷한 환경에서 쇼트게임 피팅을 경험해볼 수 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AI 피팅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도 나왔다. 젠핏X는 한국프로골프(KPGA) 프로 출신인 손 CTO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 2021년부터 각 클럽의 헤드와 샤프트 유연성에 따른 기능을 로봇으로 실측한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조합한 2만4000여 개의 선택지를 만들었다.

이를 바탕으로 골퍼의 스윙에 대한 데이터를 뽑으면 그에 맞춘 최적의 클럽 조합을 찾아준다. 스핀양, 구질, 헤드스피드 등 스윙에서 뽑아낸 사실을 바탕으로 헤드무게, 로프트 각도, 샤프트 강도와 길이 등 클럽을 구성하는 요소들을 가장 적절하게 조합한다. 실내연습장 QED와 협업 중으로, 타이틀리스트·핑·캘러웨이·테일러메이드의 드라이버 헤드 총 16개에 최대 60종의 샤프트를 보유해 현장에서 골퍼에게 딱 맞는 클럽을 만들어 준다.

그렇다면 피팅 주기는 얼마나 될까? 김현준 아쿠쉬네트 코리아 마케팅팀장은 “건강검진을 1년마다 받는 것처럼 피팅도 1년 단위로 받는 것이 좋다”고 제안했다. 골퍼의 근력이 매해 바뀌고 스윙을 점검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피팅 시 특별한 준비물은 없다. 다만 골프를 쳐본 사람이라면 사용 중인 클럽을 가져가면 더 정확한 분석을 받을 수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