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집단 좌초 돌고래…230마리 중 44마리만 살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9-27 19:20   수정 2022-10-06 00:31

호주 집단 좌초 돌고래…230마리 중 44마리만 살았다


호주의 한 해변에 집단 좌초한 230마리의 돌고래 중 44마리가 구조돼 바다로 돌아갔다.

27일 호주 AAP 통신 등은 총 44마리의 돌고래를 바다로 옮겼고, 위성 추적 결과 이들이 남쪽 바다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사건의 구조대장 닉 데카는 "고래 사체들은 2구를 제외하고 모두 깊은 바다로 옮겼으며, 나머지 2구도 곧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서무 매쿼리항 입구에 있는 스트라한 지역의 해변에 둥근머리돌고래 약 230마리가 떠밀려왔다.

처음 발견 당시 돌고래 총 170마리가 폐사된 상태였고, 태즈메이니아주 당국은 인근 양식업자들의 도움을 받아 중장비를 이용해 구조 작업을 벌인 끝에 44마리를 바다로 돌려보냈다.

이번 사건은 호주에서 최악의 돌고래 집단 폐사 사건이 벌어진 날로부터 정확히 2년 후 비슷한 장소에서 발생했다.

2020년 9월21일부터 23일까지 호주 태즈메이니아섬 매쿼리항 인근 모래톱에는 찬거두고래 약 470마리가 좌초됐고, 일주일간의 구조 작업 끝에 111마리는 구조했지만 300마리가 넘는 고래가 떼죽음을 당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고래의 사체에서는 원인을 밝힐 수 있는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은 고래들이 좌초하는 경우가 많아 '고래 덫'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다만, 일각에서는 스트라한 지역의 해변이 고래의 초음파에 혼란을 줘 해변으로 올라와도 바다 안에 있다고 착각하게 만들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