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의 '등 어시스트'…16강 불씨 살린 김영권 동점골 [카타르 월드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3 01:03   수정 2022-12-17 00:31

호날두의 '등 어시스트'…16강 불씨 살린 김영권 동점골 [카타르 월드컵]


3일 오전 0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우리 대표팀이 경기 초반 이른 시간에 실점했지만 곧바로 동점골을 터뜨려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 5분 상대가 후방에서 길게 넘겨주는 전진 패스에 왼쪽 측면이 뚫렸다. 포르투갈에 낮고 빠른 크로스를 허용, 쇄도하던 히카르두 오르타가 발을 갖다대 선제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김진수의 슛이 상대 골망을 흔들었지만 아쉽게도 오프사이드로 골이 인정되진 않았다.

한국은 끝내 동점에 성공했다. 전반 27분 코너킥 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흐른 공이 결정적 찬스가 됐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공격 가담한 김영권이 이 공을 왼발로 차넣어 1-1 균형을 맞췄다.


동점이 되자 공세로 전환한 포르투갈이 강하게 밀어붙여 몇 차례 위기가 있었지만 추가 실점하지 않고 전반전을 끝냈다. 박지성 SBS 축구 해설위원은 “(동점 상황 이후 선수들 움직임이) 흥분돼 보인다. 꼭 전반에 역전시키려 하지 않아도 된다”며 “템포를 늦춰 침착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현재 성적 1무1패(승점 1점)인 한국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선 포르투갈전을 반드시 승리한 뒤 같은 시각 열리는 가나-우루과이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현재 우루과이가 가나에 2-0으로 앞서가고 있어 우리나라가 역전승한다면 골득실 차나 다득점 순에서 앞서 한국이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긴다면 이미 2승을 올려 승점 6점을 확보한 포르투갈은 우리나라에 져도 조 1위로 16강에 올라간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