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 세례' 받았던 축구 대표팀, 이번엔 달랐다…'금의환향' [스토리컷]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07 19:30   수정 2022-12-07 19:42

'계란 세례' 받았던 축구 대표팀, 이번엔 달랐다…'금의환향' [스토리컷]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7일 오후 파울루 벤투 감독을 필두로 캡틴' 손흥민을 비롯한 24명의 선수와 코치진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벤투호는 손흥민의 안와 골절, 황희찬의 햄스트링 부상, 김민재의 종아리 부상 등 전력에 큰 타격을 입었는데도 12년 만이자 사상 2번째 원정 월드컵 16강을 달성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본선 진출 32개국 가운데 19위로 16강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경기를 마치고 귀국 날 현장을 찾은 일부 팬들의 계란 투척 및 야유로 선수 및 코치진들을 당황하게 했는데 이번에는 달랐습니다.

이날 입국장엔 수많은 환영 인파와 그 현장을 취재하려는 취재진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이에 벤투 감독은 "공항에 나와서 반겨주셔서 감사하다. 4년 동안 대표팀과 함께했는데, 팬들 응원에 감사드린다"며 "국민들의 지원과 응원이 있었기에 16강을 이룰 수 있었다. 선수단을 대표해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