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차기에서 패하다니…" 브라질, 8강서 짐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12-10 06:15   수정 2023-01-09 00:01

"승부차기에서 패하다니…" 브라질, 8강서 짐쌌다


월드컵 우승후보로 꼽혔던 브라질이 크로아티아와 승부차기 접전 끝에 패하며 8강에서 탈락했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8강전 경기를 진행했다. 브라질은 연장전까지 1 대 1을 유지하다, 승부차기에서 2 대 4로 패했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히샤를리송(토트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하피냐(바르셀로나) 등 한국전 선발 라인업이 그대로 총출동했으나, 크로아티아는 강한 전방 압박과 수비에 적극 나섰다.

브라질은 연장 전반 16분, 네이마르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먼저 골망을 흔들었다. A매치 통산 77골을 넣은 네이마르는 이 골로 '축구 황제' 펠레(77골)와 브라질 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그러자 크로아티아가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연장 후반 12분 미슬라브 오르시치의 패스를 받은 브루노 페트코비치(이상 디나모 자그레브)가 왼발 슛으로 동점 골을 만들어낸 것.

브라질은 이날 슈팅 개수에서 19(유효 슛 11)-9(유효 슛 1)로 우위를 점하고도 쉽게 득점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효슈팅 11개 중 네이마르의 골 만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후 진행된 승부차기에서 브라질은 첫 번째 키커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의 슛이 골문에서 막혔고, 네 번째 키커인 마르키뉴스(파리 생제르맹)는 골대를 맞추며 실축했다. 크로아티아는 4명의 키커가 모두 슛을 성공시켰다.



경기 내내 우위를 보이고도 승부차기로 탈락이 확정되자 브라질 선수들은 믿을 수 없다는 듯이 그라운드에 주저앉았다. 브라질이 월드컵 승부차기에서 패한 것은 1986년 멕시코 대회 8강에서 프랑스에 패한 이후 36년 만이다.

이로써 브라질은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으나,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서 탈락 고배를 마셨다. 반면 러시아 대회 준우승팀인 크로아티아는 2회 연속 4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대회 16강전부터 준결승까지 모두 연장 승부를 펼쳐 결승까지 올랐고, 이번 대회 16강에서도 승부차기에서 일본을 꺾고 올라온 바 있다. 두 번의 대회에서 펼쳐진 다섯 번의 연장 승부에서 크로아티아는 한 번도 탈락하지 않았다.

크로아티아는 오는 14일 네덜란드-아르헨티나 8강전 승자와 4강전을 치를 예정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