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시장경보' 21% 감소…테마주는 '정치테마주' 가장 많아

입력 2023-03-24 15:36   수정 2023-03-24 15:44

지난해 '시장경보' 21% 감소…테마주는 '정치테마주' 가장 많아



지난해 증시 약세로 시장경보 지정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보 지정 사유로는 정치테마주가 가장 많았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시장경보 지정은 총 2062건으로 전년 2599건 대비 21% 줄었다.

시장경보는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거나 주가가 급등하는 종목들에 대해 투자위험을 사전에 고지하는 제도다. 투자주의, 투자경고, 투자 위험 3단계로 구분된다.

지정 유형은 투자주의가 1862건, 투자경고 143건, 매매거래정지 39건, 투자위험 18건 순이었다.

지정 사유로는 테마주 관련 변동이 486건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정치인 관련 테마주가 124건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기업 이벤트 테마주는 120건, 코로나 테마주는 101건으로 집계됐다.

한국거래소는 시장경보 지정이 주가 상승 폭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의 지정 종목의 주가 변동률은 5.6%에서 0.2%로, 투자경고 지정 종목은 12.7%에서 3.8%로 각각 감소했다.

특히 테마 종목이 급등하는 것을 억제하는 효과가 컸다. 투자경고가 지정된 우선주는 111.2%에서 27.1%로, 투자위험이 지정된 코로나 테마주는 290.7%에서 29.5%로 각각 줄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투자자들의 주의를 환기함으로써 투자자 보호 및 불공정거래 예방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구교범 기자 gugyobeom@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