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층 높이서 번지점프했는데 줄이 '툭'…태국서 아찔 사고

입력 2023-03-24 21:14   수정 2023-03-24 21:15

10층 높이서 번지점프했는데 줄이 '툭'…태국서 아찔 사고


태국에서 한 남성이 번지점프를 하던 중 발목에 연결된 줄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남성은 물 위로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미국 CNN 방송은 23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온 39세 남성이 지난 1월 태국 휴양 도시 파타야에서 이 같은 사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건물 10층 높이의 번지점프대에서 뛰어내렸다가 번지 로프(발과 번지점프대를 연결한 줄)가 끊어져 그대로 추락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점프한 남성이 하강하다가 반동으로 다시 올라가려고 하는 순간 줄이 툭 끊겼다.

번지점프가 물 위에서 이뤄진 덕에 남성은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그는 번지로프에 두 발이 묶여 있는 상태였음에도 가까스로 헤엄쳐 무사히 물을 빠져나왔다.

이 남성은 "추락하는 순간 눈을 감았다. 다시 몸이 올라가면 눈을 뜨려고 했는데 물속으로 추락했다는 걸 알게 됐다"면서 "수영을 할 줄 몰랐다면 굉장히 위험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물에 빠질 때 충격으로 신체에 멍이 드는 등의 부상을 당했다.

공원 측은 번지점프 비용을 환불했고 태국 병원에서 엑스레이와 초음파 검사 등을 받는 데 필요한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이 번지점프를 하기 전 회사의 면책 조항에 동의했기 때문에 치료비 외에 배상을 청구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공원 관계자는 "번지 로프가 끊어지는 사고는 처음"이라며 "직원들이 그를 즉시 물 밖으로 끌어내 괜찮은지를 물었고 병원에 데려갔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