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배아는 내 삶의 세컨드 찬스…20대 때 얼려야" 조언

입력 2023-11-24 09:57   수정 2023-11-24 09:58


시험관 시술로 둘째를 낳은 가수 이지혜가 채리나에게 용기를 줬다.

오는 28일 첫 방송하는 '놀던언니'에는 데뷔 29년 차인 채리나부터 26년 차 이지혜, 19년 차 아이비, 18년 차 나르샤, 12년 차 초아까지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았던 언니들 5인방의 첫 만남이 그려진다.

이날 막내 초아는 직접 차를 운전해 ‘가요계 레전드’ 선배들을 한 명 씩 픽업하는 열정을 보여준다. 한 명씩 차에 올라탈 때마다 서로의 히트곡을 자동 열창하며 뜨거운 환영 인사를 나눈 이들은 ‘맏언니’ 채리나까지 탑승을 완료하자 ‘완전체’로서 본격 촬영에 돌입한다. 그런데 이때 채리나가 급하게 전화를 받는 돌발상황이 벌어진다.

양손 공손하게 전화를 받아든 채리나는 “제가 요즘 축구한다고 병원을 못 가서 죄송하다”면서, “지금 촬영 중이라, 나중에 배아 상태 확인하러 전화할게요”라고 양해를 구한다. 이어 전화를 마친 채리나는 “내가 (시술로 수정된) 배아가 10개가 있거든”이라며 멤버들에게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한다.

2세를 위한 채리나의 열정과 절실함에 이지혜는 “나도 둘째를 시험관 시술로 얻었다”면서 “언니, 잘 될 거야”라며 진심 어린 응원을 건넨다.

채리나는 “그래. 쌍둥이도 한번 유도해 보고!”라고 씩씩하게 외친다. ‘유부녀 라인’의 산부인과 이야기에 아이비와 초아는 어쩔 줄 몰라 하는데,

이지혜는 “배아가 중요해. 배아는 내 삶의 세컨드 찬스”라고 열변을 토하더니 “난자를 얼릴 거면, 20대 때 하는 게 좋다. 그래서 계몽을 해야 돼”라고 경험에서 우러난 ‘찐’ 조언을 전한다.

나아가, 채리나-이지혜는 결혼 8년 차인 나르샤에게 “너희는 2세 계획 없니?”라고 묻는데, 나르샤는 “저희도 열심히 하고 있다. 그런데 목적이 아기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