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대 이력서 거른다"…채용 성차별 논란에 실태 조사 착수

입력 2023-11-29 20:18   수정 2023-11-29 21:54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여대 출신 이력서는 거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자, 정부가 실태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29일 고용노동부는 특정 기업에서 여대 출신 구직자에게 채용 상 불이익을 주는 관행이 있다는 신고가 익명신고센터를 통해 나흘간 약 2800건 접수됐다며, 곧바로 실태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블라인드'에는 "페미(페미니스트) 때문에 여자들 더 손해 보는 것 같은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채용 담당 실무자로 추정되는 이 사용자는 글에 "내가 실무자라 서류평가 하는데 여자라고 무조건 떨구진 않는데 여대 나왔으면 그냥 자소서(자기소개서) 안 읽고 불합(격) 처리(한다)"고 썼다. 해당 커뮤니티는 직장 이메일을 통해 인증 절차를 거쳐야 가입할 수 있다.

이 사용자는 한 부동산 신탁 회사 소속으로 표기됐다. 노동부는 이 회사를 포함해 댓글 등에서 비슷한 의혹이 제기된 2곳 등 총 3곳을 조사하기로 했다.

노동부는 익명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 대부분은 불이익을 겪은 당사자가 아니라 블라인드 게시글을 보고 사실 확인을 요청하는 제삼자의 신고라고 설명했다.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은 사업주가 근로자를 모집하거나 채용할 때 남녀를 차별해선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위반한 사업장은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seulkee@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