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스위트홈' 인기, 원작에 없는 캐릭터 모두 부담이었지만…" [인터뷰+]

입력 2023-12-05 15:16   수정 2023-12-05 15:25


의젓하고 신념 있는 군인보다는 유쾌함과 상냥함을 모두 갖춘 세심한 모습이었다. 요즘 유행하는 MBTI에서도 가장 쾌활한 성향으로 분류되는 ENFP라고 자신을 소개한 진영은 "말하는 걸 즐긴다"면서 환한 미소로 인터뷰에 응했다.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기를 모았던 작품에, 원작에도 없는 캐릭터로 합류했다. 아이돌로 데뷔해 영화 '수상한 그녀'를 시작으로 '내 안의 그놈',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경찰수업'까지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연기자로도 탄탄대로를 이어왔지만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이하 '스위트홈2')의 박찬영은 진영에게도 큰 도전이었다.

진영은 "'스위트홈' 시즌1의 인기, 원작에 없는 캐릭터를 연기한다는 것 모두 부담으로 느껴진 건 사실"이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모든 게 완벽할 순 없겠지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며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스위트홈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송강 분)와 그린홈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20년 12월 공개된 '스위트홈1'은 4일 만에 해외 13개국 1위, 70개국 이상 톱10 진입,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톱10에 오르면서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시즌2에서는 시즌1에 이어 이번 작품에선 새로운 존재들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을 포함해 새로운 욕망과 사건을 그린다. 진영은 괴물화로 폐허가 된 세상에서 그린홈 주민들을 안전 캠프로 이송하는 임무를 맡은 특수부대 수호대 소속 이병 박찬영 역을 맡았다. 평소에도 디스토피아, 크리처 장르를 좋아해 '스위트홈'의 열혈 팬이었다던 진영은 박찬영 역을 제안받고, 그의 의로운 모습에 반해 단숨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일단 시즌1을 너무 재미있게 봐서 (제의를 받자마자) 바로 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캐릭터도 마음에 들어 처음엔 마냥 신났어요. 대본을 읽으며 괴물로 감염될 가능성이 있어도 주저 없이 다친 사람을 지혈하고, 누군가 지뢰를 밟았을 때 손으로 같이 지탱해주는 모습이 멋져 보였죠. '현실에도 이렇게 정의감 넘치는 사람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어요."

연출자인 이응복 감독은 '스위트홈2' 제작발표회에서 "애초에 진영을 (염두에) 두고 캐릭터를 만들었다"며 "망한 세상에도 이렇게 정도와 규칙을 지키는 친구가 있었으면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로 '사람' 진영의 인간적인 면모를 많이 반영해 캐릭터를 그린 것.

진영은 "감독님이 제 작품 활동 외에도 예능 프로그램 등 일상적인 모습을 많이 보신 듯했다"며 "발표회에서 저를 두고 '너무 착하다'고 평가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더라. 평소에도 제 본래 모습보다 저를 더 좋게 봐주신다. 감사하고 잘해야겠다는 책임감이 들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름도 찬영, 진영 비슷하지 않냐"며 "촬영하면서 점점 실제 저의 모습이 캐릭터에 녹아들었다"며 "진정성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극 중에서 박찬영은 야구선수 출신으로, 괴물화가 진행되자 자원입대한 인물이다. 진영은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냐"는 질문에 "한번 꽂히면 끝을 보는 성격이 닮았다"면서 공통점을 꼽았다.

"찬영이는 고집이 세고, 자신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일은 꼭 해냅니다. 사수의 지시를 거역하면서라도 말이죠. 저도 무언가에 꽂히면 다 해낼 때까지 못 자는 성격이에요. 좋게 말하면 목표에 대한 근성이 좀 닮은 것 같습니다. 다만 전 외향적이고 감성적인 편인데, MBTI로 빗대자면 찬영이는 내성적이고 이성적인 I와 T의 성향을 지닌 거 같더라고요. 성격적 간극을 표현하는 게 초반엔 힘들기도 했어요. 상대의 감정을 고려하지 않는 대사들을 하며 속으론 아쉽기도 했어요.(웃음)"

원작에 없던 새로운 캐릭터로 시즌1에 익숙한 시청자들이 이질감이 느끼지 않도록 극에 스며들기 위해 진영은 캐릭터의 현실감을 드러내기 위해 노력했다. "촬영하는 시간이 외에도 '찬영 과몰입' 상태로 살았다"면서 "항상 '찬영이라면 어땠을까' 생각해보고, 찬영의 사고방식을 납득해보려고 했다"고 털어놓았다.

외적 요소도 신경 썼다. 운동선수였다는 설정을 살리기 위해 다부진 몸을 표현하기 위해 하루에 다섯끼씩 정해진 식단을 먹었고, 매일 헬스장에서 운동하며 6kg을 찌웠다.

"평소 살이 잘 안 붙는 체질이라, 증량이 쉽지 않았어요. 극에서 얼굴은 또 고생으로 핼쑥해야 하니까. 이게 어렵더라고요. 식단이 정말 맛이 없었는데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버텼습니다."

시즌1부터 호흡을 맞춰온 배우, 스태프들과 달리 새롭게 시작하는 입장이었지만 "이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모든 사람들과 잘 어울렸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하기도. 특히 극 중 애틋한 관계를 보여준 은유 역의 고민시에게 "제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줬다"며 "함께 고생하니까 다들 금방 친해진 거 같다"면서 웃었다.

"컴퓨터 그래픽(CG)을 입힐 초록 배경에서 허공에 대고 손짓하는 게 쉽지 않더군요. 영상으로 그려질 현장을 상상해 감정을 잡는 과정도 어려웠어요. 이런 순간일수록 상대 배우와의 호흡이 더 중요하다는 점도 이번 기회를 통해 배웠습니다. 배우로서 성장한 경험이었죠."

연기에 대한 진지한 눈빛을 빛내던 진영이었지만, 뮤지션으로서도 다채로운 끼를 갖춘 그다. 가수로 먼저 데뷔했고, 팀 대표곡 대부분을 작사·작곡하며 프로듀싱 능력을 뽐낸 진영은 여러 후배 가수와 유명 드라마 OST에 참여한 이력도 있다. 올해 초에도 MBC '소년판타지-방과후 설렘' 시즌2에서 프로듀서로 나섰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감사할 뿐"이라는 진영은 "앞으로도 다양한 후기와 평가를 귀담아들으며 더욱 발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시즌3에 대한 기대와 당부도 잊지 않았다.

"시즌3의 정확한 공개일은 감독님만 아실 겁니다. 저도 내년 여름쯤이라는 것만 알죠. 주변에서 '시즌2에서 벌여둔 게 너무 많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데요. 시즌2가 '빌드업'이었다면, 시즌3는 여러 사건이 봉합되는 일종의 '떡밥 회수'의 과정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찬영의 매력이 이제 막 드러나려는 지점에서 시즌2가 끝난 것 같거든요. 그래서 더욱 시즌3를 기대해주시길 바라고 있습니다. 전 내용을 아니까 오히려 더 애간장이 타네요. 시즌2의 여운이 가시기 전에 빨리 나왔으면 좋겠어요. 이 자리를 빌려 감독님께 '늦은 여름' 말고, '초여름'쯤 나오면 좋겠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웃음)"

김영리 한경닷컴 기자 smartkim@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