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일본 AI 생태계 구축에 협력키로

입력 2023-12-05 19:49   수정 2023-12-05 21:16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엔비디아(NVDA)는 일본이 인공지능(AI) 기술 관련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엔비디아의 젠슨 황 CEO는 전 날 기사다 후미오 총리와 만난데 이어 이 날 니시무라 야스토 일본 경제산업장관과의 회의에서 일본내 AI 공장 건설을 위해 일본 연구기관, 기업 및 스타트업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AI 연구실을 설립하고 현지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대중에게 AI 사용법을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젠슨 황은 “일본에 AI 공장 네트워크를 구축해 일본이 사회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사회와 산업을 위한 지능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산을 병렬로 수행해 대용량 데이터를 처리하는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GPU)은 AI 서비스 교육의 대표적인 도구로 자리 잡았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젠슨 황은 전 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일본을 최우선시해 엔비디아의 GPU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본 정부는 재료 과학 및 반도체 제조 도구에 대한 축적된 역량과 최첨단 반도체의 국내 생산을 늘리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보조금을 지불하면서 기술 리더십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생성 AI와 관련된 부분은 진행이 더디다.

젠슨 황은 “일본은 메가트로닉스, 제조, 로봇공학 분야에서 수십 년의 전문지식을 보유하고 있다”며 “자체 AI 인프라를 만들 수 있는 산업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엔비디아는 소프트뱅크, NEC, NTT의 모바일 및 데이터 서비스 부문과 사쿠라 인터넷 및 미쓰이 등의 일본 기업에 반도체를 공급하고 있다.

니시무라 장관은 “일본이 자체 생성 AI를 개발하려면 엔비디아의 GPU가 필요하다”며 엔비디아와의 심화된 파트너십을 통해 일본이 혁신을 선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정아 객원기자 kja@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