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도시정비사업 연말 수주 이어가나

입력 2023-12-08 13:30  

대우건설이 정비사업분야에서 연말 수주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10월 청주사모2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에 이어 현재 여의도 공작아파트와 안산주공아파트6단지 재건축 사업 수주에 열을 올리는 중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세계적인 건축디자인 그룹과 합작하며 단지 차별화로 조합원 표심잡기에 나서고 있다.


여의도 재건축1호 사업지인 공작아파트를 위해 대우건설은 루브르박물관을 설계한 ‘장 미셸 빌모트’를 필두로 7인의 세계적인 건축거장과 함께 월드클래스 콜라보레이션 설계를 선보였다. 또한 각 동마다 전용 프라이빗 스카이 어메니티를 배치하고 세대당 1대의 프라이빗 엘리베이터를 계획해 입주민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공작아파트는 모든 세대에서 한강조망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것도 특징이다. 대우건설은 여의도 공작아파트에 지난 1차,2차 입찰에 모두 단독입찰하며 수의계약절차를 진행, 여의도 1호 시공사 선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


대우건설은 안산주공6단지 재건축에서도 월드클래스 설계사와 합작한다. 안산주공6단지 설계는 한남2구역(대우건설), 방배신동아(포스코이앤씨) 등 국내 하이엔드 브랜드의 설계에 참여해온 글로벌 설계사 저디(JERDE)가 맡았다. 두바이 국제금융센터와 롯본기 힐스, 라스베이거스의 벨라지오호텔을 설계한 저디는 안산주공6단지에 푸르지오 브랜드 최초로 참여하며 안산 최고의 명품단지를 계획하고 있다. 대우건설의 대안설계에는 주동의 개수가 원안보다 2개동 줄어든 7개동으로 설계하며 중앙광장을 두배로 넓혀 시원하고 쾌적한 단지를 구현했다. 또한 38층 높이에 안산 최초의 115m 초대형 스카이 브릿지와 초대형 문주, 하이엔드 커뮤니티 등을 계획했다.

특히 안산주공6단지 소유주 누구나 최저이주비 5억과 입주후에도 분담금 마련부담을 덜어주기위해 분담금 납부 2년유예 조건 등의 파격적인 금융조건을 제시했다. 안산 주공6단지는 지난 4일 입찰이 마감되어 대우건설과 포스코이앤씨가 시공권을 따내기 위한 경쟁을 하고 있는 중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는 양적인 수주보다는 선택과 집중으로 사업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공작아파트와 안산주공6단지 모두 차별화된 설계로 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