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 권유, 왜 인생 망치는 건가요?"

입력 2023-12-09 11:33   수정 2023-12-09 13:44


'불수능'으로 정평이 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학생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과거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학 진학을 권유했다가 비판받았다는 경험담이 재조명되고 있다.

9일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는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학을 권했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제목의 글이 시선을 끌고 있다. 이 글은 평범한 시민인 A씨가 지난해 한 지역신문에 기고한 글로, 수능 성적 발표 이후 다시 화제를 모았다.

A씨는 글에서 "수능 만점을 받은 어느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과 점심을 먹을 기회가 있었다"며 "그 학생은 고향 부산에 대한 애착이 상당했지만, 원하는 대학과 학과는 이미 정해진 듯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서울대 경영학과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과 부모에게 "그러지 말고 부산대학교에 입학원서를 넣어보는 게 어떻겠냐"고 권유했다가 무안을 당했다고 한다.

그는 "내 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식사하던 일행들이 '그런 무책임한 말이 어디 있냐'고 비판했다"며 "학생도 '뜻밖의 제안'에 눈을 동그랗게 뜨며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이 불쾌했던 A씨는 "수능 만점자가 지방대학에 가는 것이 과연 인생을 망치는 일인지는 지금도 납득되지 않는다"며 "'말은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서울로 보내라'는 속담은 서울을 향한 우리의 열등의식이 얼마나 뿌리 깊은지를 보여준다"고 토로했다.

또 "서울 이외를 뭉뚱그려 '지방'이라 부르는 데서도 깊은 차별이 배어 있다"며 "서울은 늘 세련되고 앞서가며 지방은 늘 어리숙하고 투박하다는 식의 이분법이 우리 사회를 지배해왔다"고도 했다.

A씨는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 진학을 권한 것은 재능이 평범해지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그는 "(서울대에 진학하면) 부산도 아닌 그저 경상도에서 온 어느 유학생에 지나지 않을지 모른다"며 "그러니 수능 만점자에게 지방대 진학을 권유한 본질은 경계를 뛰어넘는 리더가 되어 서울과 지방의 벽을 허물어 달라는 당부를 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대에 진학해 울에 뿌리내려 개인의 꿈을 이루는 것도 소중하지만, 수능 만점이라는 그 특별한 재능을 우리 사회를 좀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끄는 데 활용해달라는 뜻이었다"며 "수능 만점자가 지방에 남는 것이 대단한 이슈가 되지 않는 사회를 꿈꾸는 것이 잘못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A씨의 경험담을 접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자기 자식이었어도 그렇게 했겠냐"는 비판과 "지방소멸 문제 속에서 충분히 고민해볼 만한 지점"이라는 공감이 잇따랐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