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네덜란드·미국·일본과 반도체 협력 대폭 강화”

입력 2023-12-10 15:31   수정 2023-12-10 15:32

윤석열 대통령은 네덜란드 국빈 방문을 앞두고 "반도체는 한-네덜란드 협력관계의 중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10일 공개된 AFP 통신 서면 인터뷰에서 "'반도체 협력'은 이번 순방에서 가장 역점을 두는 부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11~15일 빌렘 알렉산더 국왕 초청으로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다. 한국 정상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은 1961년 수교 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와 반도체, 방위산업, 원전, 첨단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양국이 "경제가 안보고, 안보가 경제인 시대라는 공감대"를 가지고 경제안보 분야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최우선 과제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가 산업, 기술, 안보 측면에서 전략자산으로 부각되면서 글로벌 공급망을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며 "(네덜란드 방문을 계기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이슈를 집중적으로 다룰 체계적인 제도적 틀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빈 방문 기간에 마르크 뤼터 총리와 회담을 열고 '반도체 대화체' 신설 및 공동사업 발굴 등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의 전략적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커지는 상황에서 이번 네덜란드 방문은 각별한 의미가 있다"며 "네덜란드를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주요국과 반도체 협력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12일 빌럼 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과 함께 벨트호벤에 있는 반도체 장비 기업 ASML 본사도 방문한다. 이번 방문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동행한다. ASML은 반도체 초미세 공정에 필수인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기업으로, 윤 대통령은 노광 장비 생산 현장을 시찰한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