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강성 지지층, '개딸' 자처하더니…이제 "난 개딸 아냐"

입력 2023-12-11 20:30   수정 2023-12-11 20:3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층이 자신들을 칭하던 '개딸(개혁의 딸)'이라는 명칭의 폐기를 선언했다. 지지자들은 '개딸 용어를 버리자'는 쪽과 '지켜야 한다'는 쪽으로 나뉘어 의견을 주고받고 있다.

11일 이 대표의 캔 카페인 '재명이네 마을'과 민주당 커뮤니티인 '블루웨이브'에는 강성 팬덤의 '개딸 명칭 파기 선언'을 둘러싸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전날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는 '재명이네 마을' 개설자가 개딸 명칭 파기를 선언하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다.

청원자는 '개딸 명칭 파기 확인 및 각종 기사 '민주 당원' 정정보도 요구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개딸, 개혁의 딸이란 명칭을 쓰며 서로를 격려하고 민주당을 위해 이 땅의 검찰 독재를 막기 위해 힘을 내고 다시 일어났지만 상대 진영은 전두광의 음모처럼 우리를 프레이밍 해 선동했다"고 했다.

이어 "이에 더 참지 못해 이 글을 작성하고 청원으로써 공식화한다"며 "앞으로 이 지구상에 있지도 않은 '개딸'이라는 기사 제목과 내용으로 민주 당원을 매도한다면 마치 '폭도'라는 프레임을 걸어 광주를 잔혹하게 포격했던 전두환처럼 허위, 날조, 선동하는 기사와 기자로 확인하고 낙인찍겠다"고 경고했다.

'개딸'이란 표현은 이 대표 강성 지지자들이 지난 대선 패배 직후 스스로 만들어낸 말이다. 이들은 '재명이네 마을'에 가입하고 '개혁의 딸', '양심의 아들'을 줄여 '개딸', '양아들'이라고 스스로 지칭했고, 이 대표를 '아빠'라고 부르기도 했다.

이 대표 역시 지난해 '재명이네 마을' 온라인 투표에서 '1대 이장'으로 뽑힌 뒤 올린 글에서 "개딸, 냥아, 개삼촌, 개이모, 개언니, 개형 그리고 개혁동지와 당원동지 시민 여러분 모두 모두 깊이 사랑합니다"라고 쓴 바 있다.

그러나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의 극단적 행보와 함께 '개딸' 용어의 이미지가 훼손되자, 이미지 변화를 시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국회의원 체포동의안 처리 과정에서 기명 투표를 주장하거나, 이 대표를 비판하는 당내 의원들에게 문자 폭탄을 보내는 등 이 대표에 대한 절대적인 지지 의사를 표해왔다. 비명계 의원들의 지역 사무소를 찾아가 시위를 벌이면서 '수박 깨기'라고 부르기도 했다.

비명계인 이원욱 민주당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과 인터뷰에서 "본인들도 국민 혐오 단어가 된 것을 자인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문제는 용어보다 태도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왜 그렇게 폭력적인가"라며 총알 한 방이라도 있으면 쏴버리고 싶다는 둥 폭력적 태도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개딸 용어 파기 선언에…일부 지지자들 "개딸이 뭐가 문제인데?"


스스로 '개딸 창시자'라고 밝힌 작성자의 명칭 파기 청원 이후 일부 지지자들은 '나도 개딸이 아니다'며 동조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지자들은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면 다 개딸이냐, 나는 개딸이 아니다", "개딸은 언론이 너무 오염시켰다. 이장님(이재명 대표)도 바꾸는 걸 말씀하셨다"며 해당 청원을 환영했다.

반면, '개딸 용어가 어떻냐?'는 반응을 보이며 명칭을 사수하려는 지지자들도 많았다. 이들은 "솔직히 '개딸이 어때서?'라는 생각이 든다", "개딸은 이장님이 지어주신 명칭이다", "개딸은 어디에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개딸 명칭 파기를 선언하는 해당 청원은 11일 오후 기준으로 18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게시 후 30일 이내 5만명 이상 동의할 경우 민주당은 답변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seulkee@hankyung.com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