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 주의회도 위안부 결의안 채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24 06:20  

일리노이 주의회도 위안부 결의안 채택

일본 고위 정치인들의 위안부 역사 부정 발언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주의회에서 일본의 책임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잇따라 채택되고 있다.

일리노이주 하원은 24일(한국시각) 전체회의를 열어 '위안부는 역사적 사실이며 위안부 이야기를 일리노이주 공립학교 교과과목에서 다룰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HR 0365)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일레인 니크리츠(민주) 하원의원이 발의한 이번 결의안은 "일제 식민지 시절 여성 20만명이 협박에 의해 군 매춘부가 되기를 강요받았다"며 "위안부라는 표현은 일본군의 성노예를 일본 정부가 완곡하게 표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안은 "위안부 가운데 일부는 팔려갔으며 일부는 중간책에 의해 속아 넘어갔고 일부는 납치된 것"이라며 "위안부의 3/4가 야만적 행위로 숨지고 생존자들도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와 인정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위안부는 '인신매매'의 핵심 부분"이라며 "일리노이 의회는 일본 정부가 역사적 책임을 수용할 것과 후세교육을 시킬 것을 요구한 연방하원의원의 위안부 결의안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은 또 "일리노이 의회는 강요된 군 위안부 기간동안 당한 고생을 역사적 사실로 인정함으로써 위안부들을 지지한다"며 "일리노이주의 모든 교사들이 위안부 이야기를 학생들과 공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역사와 사회과목을 개발하는데 있어 위안부 이야기와 2차세계 대전 기간동안 일본계 미국인들의 강제수용 이야기 등을 포함시키도록 노력한다"고 밝혔다.

주의회 차원에서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된 것은 캘리포니아주와 뉴욕, 뉴저지에 이어 이번이 4번째이다.
hope@cbs.co.kr
[워싱턴=CBS이기범 특파원]

[네티즌 많이 본 기사]


● 美 언론 "류현진, 믿음직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 류현진, 5승보다 소중한 두 가지 교훈
● LA타임스 "류현진, 밀워키 타선 저지해냈다"
● 류현진, 5승보다 값진 수확은 '자신감'
● 아오키 "류현진 공 노렸는데 정말 후회돼"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 모바일웹] [스마트한 영상뉴스 '노컷V'] [뉴스 속 속사정, 'Why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