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장지역 테러범에 현상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2 10:57  

中, 신장지역 테러범에 현상금

중국 신장(新疆)지역에서 위구르인들의 관공서 습격 사건에 이어 주민 소요사태가 발생해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중국 공안당국이 테러범들에 대해 현상금을 내걸었다.

신장 자치구 공안청은 2일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폭력 테러범 적발과 검거를 위해 '형법'과 '형사소송법' 등 관련 법률규정에 따라 폭력테러범죄의 단서를 제공하거나 폭력테러범죄 사건해결 및 범죄자 체포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경우 5~10만위안의 장려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또 테러범죄를 알면서도 이를 신고하지 않고 숨기거나 테러범을 도울 경우 법에 따라 형사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신장자치구 허톈(和田)현에서 경찰이 수백명의 반정부 시위대를 향해 총격을 가해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장 허톈(和田)현 대표인 압둘헤킴 웰리요프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위구르 본부와의 인터뷰에서 "현지 경찰이 수백명의 시위대를 향해 총격을 가했다"면서 "끔찍한 비극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를 열어 안정을 확보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으며 궈성쿤(郭聲琨) 공안부장과 함께 신장지역을 방문 중인 멍젠주(孟建柱) 정법위서기는 현지에서 "폭력 테러리스트는 신장 인민과 전국 모든 인민의 공동의 적"이라고 강조했다.

신장 현지에선 중무장한 무장경찰들이 주요 지역들에서 순찰활동을 대폭 강화했으며 인터넷 검열과 통제도 한층 엄격해졌다.
kmsung@cbs.co.kr
[베이징=CBS 노컷뉴스 성기명 특파원]

[네티즌 많이 본 기사]


● LA타임스, 격하게 인정한 '류현진의 진가'
● '정치깡패' 용팔이, 모 교회에 석유 뿌리고 난동
● 송민순 “NLL 포기 안 한 것 윤병세, 김장수도 알아”
● 영남제분 불매운동 '일파만파'…거래기업 '불똥'
● '김치女' '보슬아치' 도배된 일베…혐오냐 열등감이냐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 모바일웹] [스마트한 영상뉴스 '노컷V'] [뉴스 속 속사정, 'Why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