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개발사업 '디폴트'…롯데관광개발 등 타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13 11:12  

<용산개발사업 '디폴트'…롯데관광개발 등 타격>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이 결국 채무불이행(디폴트) 상태에 빠지자 용산 개발 관련주가 급락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오전 10시 50분 현재 용산 개발 사업의 시행사인 드림허브의 2대 주주인 롯데관광개발[032350]은 전 거래일보다 14.86% 하락한 9천450원에거래됐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달 들어 전날까지 주가가 32%나 빠졌다.



롯데관광개발은 자본금의 200배에 달하는 금액을 투입한 상태로 용산개발사업이파산 절차에 들어가면 존립이 위태로울 것으로 업계에서 분석하고 있다.



랜드마크 빌딩 시공권을 보유한 삼성물산[000830]도 2.13% 하락한 6만4천200원에 거래됐다. 모건스탠리 등 외국계의 매도세가 컸다.



드림허브에 200억원 이상을 출자한 기업들도 줄줄이 하락했다.



GS건설[006360]과 삼성생명[032830], CJ[001040]는 각각 0.37%, 1.43%, 0.43%하락했고, 호텔신라[008770], 우리금융[053000], 현대산업[012630]도 각각 1.52%, 1.95%, 1.66% 하락했다.



출자금 규모가 20억에서 60억 사이인 중소형 건설주는 큰 타격을 받지 않았다.



남광토건[001260]은 4.21% 하락했지만, 두산건설[011160], 계룡건설[013580],삼환기업[000360]은 각각 2.54%, 0.69%, 0.51% 상승했다.



채상욱 LIG증권 연구원은 "용산개발이 결국 파산 절차에 들어간다는 소식에 롯데관광개발이 하한가로 추락하는 등 출자금이 많았던 종목들이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이날 정오에 최종 결론이 나겠지만 파산 절차에 들어간다 해도 그충격은 오늘 주가에 모두 반영되고 내일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지속하던불확실성이 제거되는 과정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산관리위탁회사(AMC)인 용산역세권개발은 12일 자정까지 갚기로 한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 이자 52억원을 내지 못해 디폴트 상태에 놓였다고 이날 밝혔다.



시행사인 드림허브 1ㆍ2대 주주인 코레일과 롯데관광개발은 대한토지신탁으로부터 손해배상청구소송 승소액 257억원 중 64억원을 우선 받아내 이자를 갚으려 노력했으나 나머지 193억원에 대한 누가 지급보증을 설 지에 대해 이견을 보여 결국 자금 수혈에 실패했다.



하지만 이자납입 마감시한 13일 정오까지 연장대 개발사업이 유지될 가능성은열려 있다.



withwit@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