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 7% 감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02 12:00  

작년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 7% 감소

매출증가 불구 영업이익률 0.53%P 하락…채산성 악화



글로벌 경기회복이 지연되면서 작년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들의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상당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사협의회가 국제회계기준(K-IFRS)으로 2012회계연도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499개사의 연결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은 95조6천584억원으로 전년(97조6천135억원)보다 2.00%(1조9천551억원) 줄었다.



연결순이익은 65조789억원으로 전년(69조8천826억원) 대비 6.87%(4조8천37억원)감소했다.



그러나 매출액은 1천776조1천958억원으로 전년보다 7.6%(125조5천305억원) 늘어났다.



매출 증가에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준 것은 기업들의 채산성 악화로 풀이된다.



실제로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5.39%, 매출액 순이익률은 3.66%로, 전년보다 각각 0.53% 포인트, 0.57% 포인트 낮아졌다.



분석대상 기업 중 368개사(73.75%)가 당기순이익 흑자를, 131개사(26.25%)가 적자를 기록했다.



연결부채비율은 128.49%로 2011년 말 대비 4.48%포인트 감소했다.



코스닥 상장사(607개사)들은 연결기준 순이익이 급감했다.



매출은 103조6천45억원으로 전년 대비 8.8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조5천33억원으로 0.32% 줄었고, 순이익은 2조4천794억원으로 20.09% 급감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매출액 순이익률 역시 0.49%포인트, 0.87%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2012회계연도 개별기준 실적을 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624개사의 매출액은전년보다 4.56% 늘어난 1천152조9천571억원이었으나, 영업이익은 58조8천441억원으로 3.77% 감소했다.



순이익은 44조6천940억원으로 3.54%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업종의 매출 및 이익증가율이 두드러진 가운데 화학, 운수장비 매출이 소폭 증가한 반면 전기전자, 유통, 음식료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 업종의 순이익이 감소하거나 적자 상태가 지속됐다.



코스닥 상장법인도 매출액은 5.23% 늘어났지만, 영업이익은 2.41%, 순이익은 5.



50% 각각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 황호진 팀장은 "매출 비중이 큰 전기전자 업종이성장을 주도했고, 운수장비, 화학제품 등 수출주도 산업의 매출도 소폭 증가했다"고말했다.



황 팀장은 그러나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경기회복 지연에 따른 철강등 제품 단가 하락과 원유 등 에너지가격 상승 여파로 전기전자를 제외한 주력업종의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faith@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