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침> 경제(8대 재벌그룹 내부거래 줄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11 11:18  

<<11일 오전 7시 송고한 Ǝ대 재벌그룹 내부거래 줄어…경제민주화 '위력'' 기사에서 일부 그룹의 수치가 중복된 것이 있어 수정합니다.>>7대 재벌그룹 내부거래 줄어…경제민주화 '위력'GS 45%, 한화 33%, 현대중공업 28%, 두산 10% 감소반대로 롯데와 LG 내부거래는 20% 이상 증가



올해 상반기 10대그룹 중 7곳은 내부거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GS와 한화가 많이 감소했다.



계열사간 합병 등 사업구조가 변경된데 따른 면도 있지만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경제민주화가 이슈로 떠오르며 영향을 미친 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반기 재벌 총수가있는 10대그룹 상장 계열사 92곳의 내부거래 총 규모는 27조5천82억원으로 작년 동기(27조9천734억원)보다 1.4% 줄어드는 데 그쳤다.



GS의 상반기 내부거래 규모는 1천894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45.2%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한화는 33.5% 감소했다.



또 현대중공업의 내부거래 규모가 28.1% 줄어든 것을 비롯해 두산 9.9%, 삼성 9.9%, 한진[002320] 3.0%, 현대차[005380] 1.4% 각각 감소했다.



10대 그룹 중 7곳은 감소했지만 롯데와 LG는 상반기 내부거래 규모가 작년 동기보다 각각 20.7%, 20.2% 늘었다. SK도 2.2% 증가했다.



상반기 내부거래 규모는 현대차그룹이 11조5천828억원으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삼성(5조6천2억원), LG(5조856억원), SK(2조3천722억원), 롯데(9천746억원), 현대중공업(9천121억원), 두산(3천930억원), 한진(2천396억원), 한화(2천308억원), GS(1천894억원) 순이다.



현대차의 내부거래 감소 규모가 작고 LG가 20% 이상 증가하다보니 10대 그룹 전체의 내부거래 감소 폭은 소폭에 그친 것으로 분석된다.



그나마 10대 그룹 중 7곳의 내부거래가 줄어든 것은 사업구조 변경 등 그룹 내부 사정도 있지만 대기업 집단의 일감몰아주기 관행에 대한 비판이 거셌던 것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선섭 재벌닷컴 대표는 "내부거래가 전체적인 흐름 면에서 줄어들고 있는 것같다"며 "아무래도 말썽이 일 소지가 있고 하니 대기업들도 몸조심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 정부 들어 경제민주화가 사회 핫 이슈로 떠오르자 현대차, SK, LG, 삼성, 롯데 등은 일감 나누기를 선언했다.



또 올해부터 일감 몰아주기에 대해 증여세가 과세되기 때문에 내부거래가 더욱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는 특수관계법인으로부터 연매출의 30%를 초과하는 일감을 받은 기업의 지배주주나 친인척 중 지분을 3% 넘게 보유한 이들에게 증여세를 매기는 것이다.



총수일가 지분율이나 총수 2세 지분율이 높은 비상장사는 내부거래 비중이 더욱높은 편이다.



내부거래가 무조건 부적으로 바라볼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제조업체의 수직계열화 등 거래비용 절감을 위한 것이라면 불가피한 면이 있기 때문이다.



이기웅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경제정책팀 부장은 "내부거래가 기업의 경영효율화를 위한 것이라면 문제삼기 어렵지만 재벌들의 불법 상속 증여 등 사익을 위해 악용될 소지는 철저히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kaka@yna.co.kr hye1@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