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원화 강세...26개 통화중 절상폭 4위

입력 2015-01-16 04:05  

유가하락에 엔과 동반강세..."3월이후 추세화 가능성"

지난해 약세를 면치 못했던 원화가 국제유가 하락의 여파로 올들어 강세로 돌아서고 있다.

1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원화는 지난 1일 달러당 1,103.50원에서 14일 1,082.20원으로 1.93% 환율이 내리면서 가치가 절상됐다.

이 기간 일본 엔화는 달러당 119.82엔에서 117.27엔으로 2.12% 내려 원화와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이 같은 엔화 절상 폭은 26개 주요 통화 가운데 터키 리라화에 이어 두 번째로큰 것이다.

터키 리라화는 달러당 2.33리라에서 2.28리라로 2.15% 하락했다.

원화는 인도 루피화(달러당 63.35→62.11루피, -1.96%)에 이어 4번째로 가치가많이 올랐다.

원화 바로 다음으로 절상 폭이 컸던 통화는 멕시코 페소화(14.76→14.49 페소,-1.81%)였다.

반면 유가하락에 따라 금융위기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는 러시아의 루블화는 달러당 57.01루블에서 64.79루블로 13.65%나 올라 최대 절하폭을 기록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의 전면적인 양적완화 추진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유로화(0.83→0.85, 2.41%) 뿐 아니라 스웨덴 크로나(7.80→8.08크로나, 3.65%), 덴마크 크로네(6.15→6.31크로네, 2.52%) 등 유럽 통화의 가치가 대부분 절하됐다.

올들어 원화가 강세로 전환된 것은 유가하락에 따른 기업 이익 개선효과와 함께최근 엔화 강세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엔화 강세는 유가하락으로 인한 수지개선 기대, 자민당의 조기총선 승리후 약세기대 완화, 러시아.그리스 금융불안에 따른 안전통화 복귀 조짐 등이 복합적으로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김승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원화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유동성확장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3월 이후에는 추세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chu@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