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수, 자본유출입 완화 필요성 강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2-01 15:08  



김중수 한국은행 총재가 자본유출입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해 다양한 수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은에 따르면 김 총재는 지난달 30~31일 일본 교토에서 열린 국제결제은행 아시아협의회(BIS ACC) 및 특별 총재회의에서 ''중앙은행 대차대조표 확대의 시사점'' 세션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총재는 거시건전성 체계 구축, 국제 금융안전망 확충, 국제 불균형 완화를 위한 공조 등을 통해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신흥국의 지나친 자본유출입 변동성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주요 20개국(G20)에서 논의하는 국제 금융안전망과 관련해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체제의 다자기구화 같은 지역 차원의 금융안전망과 국제통화기금(IMF)의 금융안전망 사이에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 총재는 회의 기간 일본, 중국, 프랑스 등 24개국 중앙은행 총재 및 아시아 지역의 주요 금융기관 대표들과 세계 금융경제 동향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날 귀국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