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화학업종 급등..국내주식펀드도 5주째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4-23 12:47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국내 주식펀드도 5주째 상승 추세를 이어갔다.

23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전날 오전 기준가격으로 국내 일반 주식펀드는 한 주간 3.62%의 수익률을 올렸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 2.68%보다 0.98%포인트 높다.

제로인은 주식형펀드 내 투자비중이 높은 IT와 화학업종이 급등한 것이 전체 수익률을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했다.

유형별로는 중소형주 펀드의 주간수익률이 3.02%로 중형주(1.30%)와 소형주(0.75%)는 물론 코스닥(-0.36%) 상승률을 웃돌아 이번주 급등한 화학업종투자 비중이 높았던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배당주 펀드는 2.58% 올랐으며 코스피200인덱스펀드는 2.94%의 수익을 냈다.

주식투자 비중이 낮은 일반주식 혼합펀드와 일반채권혼합펀드는 각각 1.74%와 1.1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개별 상품으로 보면 순자산액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주식펀드 659개 중 447개가 코스피 상승률을 웃도는 양호한 성적을 거뒀다.

이 가운데서도 8개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시장 상황과 마찬가지로 화학, IT관련 테마펀드와 레버리지인덱스 펀드들이 주간 수익률 상위권을 차지했으나 금융 및 건설주 테마펀드는 실적 전망 악화로 수익률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화학업종의 급등세에 ''삼성KODEX에너지화학상장지수[주식]''펀드가 12.11%로 1위를 차지했으며 SK이노베이션[096770], SKC[011790], SK케미칼[006120] 등 화학업종 투자 비중이 높은 ''우리SK그룹우량주플러스1[주식]A1''펀드가 7.90%로 뒤를 이었다.

화학업종 투자 비중이 높은 ''미래에셋맵스그린인덱스 자(주식)A''펀드와 ''KTB GREAT GREEN상장지수[주식]''펀드도 나란히 6% 이상 상승했다.

해외펀드도 미국의 국가신용등급 하향 전망이라는 악재를 뚫고 미 기업들의 실적 호조와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바탕으로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

해외주식펀드 주간 수익률은 1.08%로, 특히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지역 펀드들이 강세를 보였다.

브라질 증시의 상승 반전으로 브라질주식펀드와 남미 신흥국 주식펀드의 성과도 양호했다.

특히 브라질주식펀드는 한 주간 2.20%의 수익을 내 개별지역 펀드 중 가장 높은 성과를 거뒀다.

최근 브라질 증시에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가운데 경제성장률 개선 및 연간 인플레이션 상승세 둔화에 대한 전망이 나온 것이 투자심리 개선에 도움이 됐다.

미국발 훈풍과 상품가격 상승에 중국펀드도 1.54% 상승했다.

하지만 일본주식펀드는 주간수익률이 0.25%에 그쳤으며 러시아주식펀드(-1.62%)는 유가 하락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순자산액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341개 해외주식형펀드 중 245개가 플러스수익률을 기록했으며 펀드별로는 ''한국투자럭셔리1(주식)(A)''펀드가 3.83%로 주간 수익률 1위를 차지했다.

또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주가 상승으로 ''미래에셋아시아퍼시픽업종대표1(주식)종류A''도 3.19%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