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평창 랠리 올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7-08 07:27  

증시, 평창 랠리 올까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가 국내 주식시장에 대형 호재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코스피가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6개월간 치솟아 1,000선을 훌쩍 넘은 학습효과 때문에 `평창발 랠리` 여부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역대 올림픽 개최국의 주가 흐름을 보면 스포츠 대제전과 증시는 순기능 관계가 우세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08년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이런 관계를 분석한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를 보면 1988년 이래 열린 다섯 번의 하계 올림픽 중 1992년 스페인을 제외하고 개최국 주가가 해당 연도에 모두 오른 것으로 돼 있다.

1996년 미국과 2004년 그리스의 주가가 올림픽을 개최한 해에 각각 26%, 23% 올랐다. 스페인 주가는 1992년 6% 하락했고, 베이징 올림픽을 연 중국 주가도 2008년 폭락했다.

개최 전년도에는 대체로 주가가 급등했다.

하계 올림픽 기준으로 1984년 이후 2010년까지 행사 전년의 해당국 주가는 평균 42%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홍순표 대신증권 시장전략팀장은 "서울올림픽과 베이징올림픽처럼 행사를 계기로 내수가 살아날 수 있다.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는 내수활성화 차원에서 긍정적이다"고 평가했다.

동계올림픽 대회 개최 기간에도 주가는 대체로 올랐다.

8일 대신증권이 1988~2010년 사이의 동계올림픽 개최국 주가지수 등락률을 분석한 결과, 대회 기간에 평균 1.5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4년 캐나다(3.13%), 1992년 프랑스(5.41%), 2002년 미국(3.56%), 2006년 이탈리아(2.83%), 2010년 캐나다(2.25%) 등의 주가가 올랐다. 그러나 1994년 노르웨이(-4.42%)와 1998년 일본(-1.67%)은 대회 기간에 주가가 내려갔다.

전문가들은 2018년 평창 올림픽은 더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했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은 "동계올림픽 유치는 긍정적인 소식이지만 하계올림픽이나 월드컵보다 효과가 강하지 않다. 2018년까지 투자가 분산돼 증시 성장 흐름을 좌우하는 결정적 요인이라기보다는 업종별로 혜택을 볼 것이다"고 말했다.

곽병렬 유진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서울올림픽이 중요한 분기점 역할을 했지만 이제 한국이 개도국 수준을 넘었기에 평창올림픽은 더 긴 관점에서 봐야 할 것이다. 선진국들이 여는 동계올림픽을 유치했다는 상징성에 프리미엄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