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공금 챙겨 달아난 기업인 결국..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7-15 14:34  

회사공금 챙겨 달아난 기업인 결국..

거액의 회사 공금을 가로채 베트남으로 달아났던 50대 한국인 사업가가 인터폴에 검거돼 한국에 강제 송환되게 됐다.

현지 인터넷신문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인터폴 소식통의 말을 빌려 지난 2009년 말 회사 공금 3억 원을 빼내 베트남으로 도주해 그동안 국제 수배를 받아오던 윤모(52)씨를 검거해 베트남 내 행적 등을 조사하고 한국으로 강제 송환할 계획이라고 15일 보도했다.

윤 씨는 전남 목포에서 페인트 생산업체를 운영하다 경영난을 겪자 지난 2009년 말 회삿돈 3억 원을 몰래 빼내 베트남으로 도주했으나 경찰은 인터폴을 통해 윤 씨를 횡령 및 사기 등의 혐의로 수배했다.

윤 씨는 베트남 북부 항구 도시 하이퐁에서 거주하면서 한국인들이 즐겨 찾는 술집에서 가수 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베트남 인터폴은 윤 씨가 베트남에 입국한 이후의 행적 등을 조사하고 강제 송환 형식으로 신병을 한국 측에 넘길 계획이라고 소식통은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