댁의 자녀도 “얼리 키즈”입니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1-07-20 10:28  

댁의 자녀도 “얼리 키즈”입니까?

전국 5세 이하 자녀 둔 부모 1천명 조사 결과, 이른 나이에 보육시설 이용하는 영유아 많고 감염성 질환 경험률도 높아 영유아 단체생활 시기 빨라짐에 따라 백신접종 등 질환 예방 힘써야



최근 자료에 의하면 상당수의 영유아가 이른 나이부터 보육시설 이용을 시작하는 ‘얼리 키즈(Early Kids)’인 것으로 나타났고, 보육시설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영유아가 그렇지 않은 영유아보다 감염성 질환에 더 많이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얼리 키즈란 부모의 맞벌이, 조기 교육 등의 이유로 약 3세 이전의 이른 나이부터 보육시설에서 단체생활을 하는 소아를 일컫는다.



최근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기환 교수 팀이 조사전문업체 사라홀딩스를 통해 전국 만 5세 이하 자녀를 둔 부모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자녀가 어린이집, 놀이방 등의 보육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비율이 약 78.5%에 이르고 이 중 약 84%가 만 3세 이전부터 보육시설을 처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후 12개월 이하에서 보육시설 이용을 시작한 비율도 38%를 웃돌아 적잖은 수의 아이들이 돌 이전부터 단체생활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의 연령별로 보면, 만 3세 유아에서는 생후 6개월 이하부터 보육시설을 이용한 비율이 약 23.2%, 만 4세와 만 5세에서는 각각 17.3%로 조사되었다.









이용하는 보육시설의 수용 인원은 평균 약 53.6명으로 한 시설에 다수의 영유아들이 단체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육시설 이용빈도는 연령에 상관없이 대체로 주 5회 이용자가 가장 많았고 (평균 주 4.8회), 이용시간은 하루 평균 4~6시간 (47%), 7~12시간 (46.2%)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구팀은 보육시설 이용과 더불어 자녀의 감염성 질환 경험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였다.



그 결과, 보육시설을 이용하는 자녀를 둔 부모의 약 58%가 자녀의 감염성 질환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해 보육시설 비이용 부모 중 자녀의 감염성 질환 경험률은 34%였다 (질환 경험 전체 수=529명).



몇몇 감염성 질환 중 장염 (47.1%), 중이염 (41.8%), 폐렴 (19.1%) 등의 순으로 경험 비율이 높았고, 질환의 재발 여부는 중이염이 28.1%로 가장 높고 뒤이어 장염 (22.4%), 폐렴 (11.9%)의 순으로 조사됐다.



각 질환을 앓은 영유아의 약 70% 정도가 생후 24개월 이전(만 2세)에 이들 질환을 처음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폐렴 75.2%, 장염 77.1%, 중이염 71%), 이는 자녀가 만 2세가 되기 전에 감염성 질환들에 대한 면역력을 갖는 것이 중요함을 시사한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기환 교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0~3세의 이른 나이에 단체생활을 시작하는 이른바 ‘얼리 키즈’에 해당하는 영유아가 많으며 이들의 감염성 질환 경험률이 더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아직 면역력이 성숙하지 않은 영유아 시기에 보육시설에서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감염성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커지는 만큼 제 때 자녀에게 백신접종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평소 건강상태 확인과 위생관리에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자녀에게 필수접종 외에 어떤 선택접종을 했는지 조사한 결과, 폐렴구균으로 인한 중이염과 침습 질환을 예방을 위한 폐렴구균 백신, 로타바이러스 장염 예방을 위한 백신을 접종한 비율은 각각 59.4%, 43.1%에 그쳤다.



김 교수는 “소아에게 흔히 발병, 재발되는 중이염만 하더라도 최근 점차 증가하는 추세인 반면 항생제 내성 문제 등으로 치료의 어려움이 우려되고 있어 사전 예방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최근의 영유아 보육시설 이용 현황을 고려할 때 감염성 질환의 전파를 막는 데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기존의 연구/보고 자료와도 일맥상통 한다. 일례로 영유아에게 중이염이나 침습성 폐렴, 수막염 등의 여러 질환을 일으키는 폐렴구균의 경우 최근에는 보육시설에 다니는 소아들이 집에서 지내는 같은 연령의 소아보다 폐렴구균 감염 빈도가 높고 항생제 내성균에 의한 감염도 흔하다는 예가 자주 보고된다.[4]



또, 많은 연구에서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소아들이 중이염에 걸릴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고막 절개, 튜브 삽입 등의 처치 비율이 높았다고 보고하고 있다.3



■ 5년 새 0~3세의 보육시설 이용률 급증



한편, 이른 나이에 보육시설에서 단체생활을 하게 되는 ‘얼리 키즈’ 트렌드는 최근의 다른 조사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무총리 산하 육아정책연구소(舊 육아정책개발센터)의 ‘유아교육·보육 주요 통계’에 따르면, 2010년 기준으로 5년 전과 비교해 만 0~3세의 모든 연령대에서 보육시설 이용률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대에 불과했던 0세 영아의 취원율이 2010년에 28%, 만 1세의 취원율은 22%에서 52%로, 그리고 만 2세의 취원율은42%에서 75%로 각각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