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시내버스에 투신자살..뉴욕서도 `왕따` 사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1-04 07:24  

여고생 시내버스에 투신자살..뉴욕서도 `왕따` 사건

미국 뉴욕에서 한 여고생이 `왕따`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시스태턴 아일랜드에 사는 여고 2년생인 아만다 다이앤 커밍스(15.여)는 지난해 12월27일(이하 현지시간) 밤 달리는 시내버스 앞으로 뛰어들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6일 만인 2일 밤 결국 사망했다.



가족들은 아만다가 친구들의 지속적인 시달림을 견디지 못해 목숨을 끊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삼촌인 케이스 커밍스는 "아만다는 급우들에게 휴대전화와 신발, 재킷을 빼앗기는 등 집중적으로 왕따를 당했다"며 "가해자들은 아만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후에도 페이스북에 계속 폭언을 남겼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만다가 시내버스에 몸을 던질 당시의 현장 목격자를 확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뉴욕시도 의료 전문가들을 동원해 아만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로 했다.



뉴욕데일리뉴스 등 현지 언론은 아만다가 시내버스에 뛰어들 당시 유서를 휴대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고 3일 보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