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신용강등-獨 경기전망에 하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6-23 10:53  

[유럽증시] 신용강등-獨 경기전망에 하락

유럽증시가 세계 15대 대형은행의 신용등급 무더기 강등과 독일의 경기전망이 좋지 않다는 소식에 일제히 하락세로 마무리했습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95% 떨어진 5,513.69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1.26% 내린 6,263.25을 기록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0.75% 내린 3,090.90으로 마감했으며, 범유럽 FTS유로퍼스트 300 지수도 0.7% 떨어진 1,001.70으로 끝을 맺었습니다.



유럽증시는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전날 유럽 경제상황에 따른 위험 노출을 이유로 뱅크오브아메리카, BNP파리바 등 세계 15개 대형 은행의 신용등급을 무더기로 강등함에 따라 투자자들의 심리가 위축되면서 개장 초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이어 유럽중앙은행(ECB)이 유로존 은행권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위해 은행에 대출할 때 요구하는 담보의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하면서 은행주는 회복세를 보였지만, 독일 기업들의 경기 신뢰도가 2개월 연속 떨어졌다는 악재가 나와 제조업과 원자재주에 불똥이 튀었습니다.



독일 뮌헨 소재 Ifo 경제연구소는 7천여 개 국내 기업 임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6월 기업환경지수(BCI)가 지난달의 106.9에서 105.3으로 하락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종목별로는 국제유가와 구리 가격의 하락으로 정유회사와 광산기업들의 주가 하락폭이 컸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