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판 `반값등록금`...옥스포드大 5천억 장학금 조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7-12 10:06   수정 2012-07-12 10:07

영국판 `반값등록금`...옥스포드大 5천억 장학금 조성

영국 사립대학의 양대 산맥 가운데 하나인 옥스퍼드대학이 저소득층 학생을 위해 3억파운드(원화 약 5,400억원)의 규모의 장학기금을 조성했다.







11일(현지시간) 옥스퍼드대학은 마리클 모리츠 부부의 출연금을 바탕으로 배경과 상관없이 어떠한 젊은이라도 고등교육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모리츠-헤이먼 장학 프로그램`으르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장학기금은 새로운 학기가 시작된 오는 10월부터 매년 100명의 학생에게 연간 1만1,000 파운드씩 졸업 때까지 지원된다. 대학측은 연간 소득이 1만6,000 파운드(원화 2,900만원) 이하인 가구 출신 학생들의 경우 모두 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옥스퍼드대학은 세계적인 명문으로 손꼽히지만 지난해 신입생 가운데 45%가 사립 고등학교 출신으로 채워져 부유층과 귀족들을 위한 대학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영국의 대학들은 정부의 보조금이 줄어들면서 올 가을 신입생부터 연간 학비를 3,375파운드에서 9,000파운드로 일제히 인상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