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차기대통령 최우선과제는 고용창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2-07-31 14:59  

"美 차기대통령 최우선과제는 고용창출"

미국의 차기 대통령이 해결해야 할 최우선 국정과제는 일자리 창출과 연방정부 부패 척결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미 여론조사기관 갤럽과 전국지 유에스에이 투데이가 지난 19-22일 전국의 성인 1천30명을 대상으로 공동조사해 30일 공개한 `차기 대통령 해결과제 순위`(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4%포인트)에서 나타났습니다.



내년 1월 20일 임기가 시작되는 차기 대통령이 풀어야 할 과제 12가지 각각에 대해 `극히 중요` `매우 중요` `약간 중요` 등으로 의견을 물은 결과 `극히 중요하다`는 답변은 일자리 창출이 48%로 가장 높았습니다.



그 다음은 연방정부 부패 근절 45%, 연방예산적자 감축 44%, 테러리즘·국제위협 대처 42%, 사회보장·메디케어(노인의료보장) 안정화 40%, 공립학교 개선 38%, 국가의 도덕기준 제고 36%, 건강보험 확대 36%, 정치 교착상태 극복 35%, 대학교육 확대·지원 30%, 지구온난화 등 환경문제 해결 21%, 부유층 증세 21%의 순으로 `극히 중요` 답변이 나왔습니다.



`극히 중요`와 `매우 중요`를 합한 비율도 고용 창출(92%), 정부비리 척결(87%), 예산적자 삭감(86%) 등으로 순위가 위와 거의 같게 나왔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공화당 후보인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지지자들은 과제 해결 순위에서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양측 지지자들은 고용창출과 부패척결을 차기 대통령의 최우선 과제군으로 지목했으나 롬니 지지층은 고용 창출(48%)과 부패 근절(45%)보다는 예산적자 축소(51%)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지지층은 헬스케어(건강보험개혁법) 적용 확대(50%)가 일자리 창출(48%)이나 사회보장제도 안정화(48%)보다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습니다.



특히 오바마 지지층은 상대적으로 헬스케어, 환경대처, 부유층 증세, 교육문제를 중요시한 데 비해 롬니 지지층은 연방예선 적자 해결을 최우선시함으로써 지지율이 박빙인 두 후보가 100일도 채 남지 않은 대선(11월 6일) 운동전에서 해법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갤럽은 분석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