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채용"스펙보다 인성 중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13 11:01  

중소기업들이 인력 채용 때 학벌 등 소위 스펙보다는 인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달 10일부터 31일까지 10인 이상 국내 중소기업 500곳을 대상으로 `중소기업, 어떤 인재를 원하는가`라는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조사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해당 중소기업들은 인재 채용시 소위 스펙이 아닌 인성(69.4%)을 더 중시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이어 장기근속 가능 여부(60.0%), 전문지식(48.6%)도 중요 요소로 꼽았습니다.



실제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공들이는 어학능력(8.0%)과 공모전 등 각종 성과(3.8%), 학벌(3.4%) 등은 답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소기업들은 스펙으로 업무 관련 전문자격증(83.6%)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다음으로 인턴 경험(27.4%)과 영어회화능력(23.4%), 컴퓨터자격증(17.8%) 등을 채용에 반영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응답업체의 74.2%는 `장기근속 가능 여부`가 취업지원자의 채용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해 인력 채용 및 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나타냈습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이 선호하는 경력 수준은 3년차 이내(44.8%)가 가장 많았고 5년차 이내(22.0%), 신입(8.2%), 5년차 이상(5.0%) 순이었습니다.



연령은 20대 중·후반(46.2%), 30대(40.4%), 40∼50대 중·장년(4.6%), 20대 초반(1.0%)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학력 수준은 대졸(40.4%), 상관없다(24.8%), 초대졸(23.6%), 고졸(10.4%) 순이었고, 전공은 공학계열(45.2%), 상관없음(41.6%), 사회계열(6.2%), 자연계열(4.4%), 인문계열(2.6%) 등의 순으로 선호했습니다.



중소기업이 요구하는 직종으로 기술직(27.6%)이 1위를 차지했고 기능직(24.2%), 연구 개발직(22.6%), 단순 노무직(16.4%), 사무직(8.6%)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중소기업의 초봉은 신입의 경우 1600만∼2400만원, 경력직은 1700만∼3000만원 수준이었습니다.



<한국직업방송 / www.worktv.or.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