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1매치]조인성vs권상우, 박빙의 슈트 승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6 16:01  

[Star1매치]조인성vs권상우, 박빙의 슈트 승부





[한국경제TV 블루뉴스 이예은 기자]연일 시청률이 오르며 화제가 되고 있는 두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조인성과 ‘야왕’의 권상우가 여심을 녹이고 있다.



둘 다 이유는 다르지만 극 중에서 사기를 쳐야만 하는 운명에 놓인 위기의 남자라는 점은 같다. 또 완벽한 비율을 자랑하는 이른바 `몸짱 스타`라는 것도 공통점.



먼저 조인성은 속이는 입장에 설 수밖에 없는 위태로운 남자 오수 역할을 맡아 다채로운 스타일링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큰 키를 돋보일 수 있는 원색 슈트에, 타이를 착용하지 않고 컬러풀하며 위트있는 액세서리를 활용해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를 주는 방식이다. 일명 `오수 스타일`을 만들어낸 조인성은 남성들의 워너비 스타일답게 `쉽게 따라 할 수는 없지만 따라 하고 싶은` 자유분방한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다.



반면 최근 드라마 ‘야왕’ 의 대세남으로 떠오른 권상우는 차갑고 시크한 이미지를 보이기 위해 조인성과는 다른 클래식 슈트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시크한 블랙 컬러부터 네이비, 클래식한 체크 패턴까지 매우 다양한 니나리치 맨 슈트가 방송에 등장했다. 딱 떨어지는 핏에 깔끔한 셔츠와 타이 혹은 행커치프로 액세서리까지 완벽하게 매치하고 있다.



재미로 보는 기자 생각



이예은: 권상우 승! 남자라면 역시 클래식이야. 누가 해도 본전은 뽑는 선택!



최지영: 조인성 승! `국민 오빠`처럼 슬림하고 긴 팔다리로 저렇게 안 입으면 손해 아니겠어?



yeeuney@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