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서울 아파트가격 2년만에 상승...강남권 강세

입력 2013-03-05 10:26   수정 2013-03-05 10:28

닥터아파트는 2월 서울 아파트값이 1월이 비해 0.03% 올라 2011년 2월(0.15%) 이후 2년만에 하락세를 벗어났다고 5일 밝혔다.



서초와 송파, 강동구 등 강남권 아파트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강동구는 고덕주공2단지와 둔촌주공 등 재건축아파트 거래가 살아나 2월 변동률 0.54%로 1위를 차지했고, 송파(0.3%), 서초구(0.14%)도 평균 상승폭을 웃돌았다.

아파트 전셋값은 0.14% 올라 1월(0.29%)보다 상승폭이 다소 둔화됐다. 성북구가 0.41%로 가장 많이 올랐고 강동(0.36%), 송파(0.33%), 강남(0.19%), 용산(0.18%), 서초(0.16%), 광진구(0.14%) 순이었다.

한편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2월 서울의 전체 주택 매매가는 0.31% 떨어졌다.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