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위험 웹사이트 `경고` 프로그램 보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06 11:34  

악성코드에 감염됐거나 피싱 위험이 있는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경고화면이 뜨도록 정부가 개발한 프로그램이 일반 인터넷 포털에 보급됩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악성 홈페이지 확인 프로그램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웹체크`를 인터넷 포털의 툴바(tool-bar)에 장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웹체크는 이용자가 접속한 웹사이트에 악성코드나 피싱 위험이 감지되면 경고화면을 띄워 접속을 차단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이 7일부터 이 기능을 서비스하며, 미래부는 포털, 보안 업체 등 다양한 민간기업들이 이 기능을 확대 적용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