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초음파검사 소감, "드림이가 얼굴을 살짝 보여줬어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05 15:32  

별 초음파검사 소감, "드림이가 얼굴을 살짝 보여줬어요"

[한국경제TV 양소영 인턴기자] 가수 별이 초음파 검사후 소감을 전했다.



별은 5일 자신의 트위터에 `뱃속에 있는 내내 손으로 가리고 발로 가리고... 좀처럼 얼굴을 보여주지 않던 신비주의(?) 부끄럼쟁이 울 드림이가 드디어 얼굴을 살짝...보여줬어요... 아~주 살짝요. 정말 귀여워서 자랑하고 싶지만 드림이의 초상권을 보호해줘야겠죠? 꾹 참겠습니다. 기도해주셔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드림이`는 별 하하 부부의 2세의 태명이다. 별 하하는 지난해 11월 30일 결혼식을 올렸으며, 하하는 1월 25일 트위터를 통해 별의 임신 3개월 소식을 전했다.(사진=별 트위터)

★재미로 보는 기자 생각

별 초음파 검사, 오~ 정말 좋았겠다. 드림이 궁금한 걸?

sy78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